이제는 화합의 길로

이규홍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14/06/05 [15:47]

이제는 화합의 길로

이규홍 대표이사 | 입력 : 2014/06/05 [15:47]
▲ 이규홍 대표이사     ©
6·4 지방선거가 모두 끝났다. 이제는 선거기간 동안 치열한 경쟁 속에서 나타났던 상호 비방, 네거티브 등 불미스러운 일들을 모두 잊고 온 충주시민들이 하나로 뭉쳐야 할 때다. 이러한 화합을 위해서는 선거 전 정답던 과거로 회귀하는 무엇보다 것이 중요하다. 선거를 치르는 동안에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 서로 갈등의 소지가 있었지만 이를 모두 털어버리고 친했던 친구, 다정한 이웃, 정다운 동료로 되돌아가자는 것이다.

또한 화합을 위해서 먼저 선결돼야 할 문제들이 후보로 싸웠던 당사자들의 화해다. 당선자는 낙선자를 위로하고 격려하며, 낙선자는 당선자를 축하해주는 모범을 보여야 한다. 선거기간 동안 못할 말, 격한 말 다 쏟아내고 서로 앙금이 깊어질대로 깊어졌겠지만 선거기간 내내 주도적인 리더 역할을 해왔던 후보들이 큰 틀에서 넓은 아량으로 화해하지 않으면 각 후보를 따르는 주총자들이 화합의 모드로 전환하기 어려울 것이다. 지금까지 모든 선거가 지나고 나면 한동안 패를 나누어 불협화음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에 이를 화합시키기란 매우 어려운 환경이지만 그래도 해야 한다.
  
이종배 전 시장 재임시절 시민의 화합을 위하여 시민대화합위원회를 만들어 운영하였으나 이마져도 한쪽 편의 불참으로 화합의 성과를 극대화하지는 못했다. 편 가르기는 화합을 저해하는 가장 무서운 것이다. 이해타산과 생각, 사상과 이념이 맞다하여 외골수로 매몰되어서는 안 된다. 화합은 상대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데에서 만들어지는 위대한 성과물이다. 이러한 위대한 성과물을 달성하고 시민의 행복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우리 고유의 전통인 정(情)의 문화가 살아나야 한다. 도덕과 윤리를 되살리고 욕심을 버리고 아집을 버리며 고정관념을 버려야 한다. 우리는 한 민족, 한 국가의 국민이다. 무엇이 그리 원한이 깊어 서로 포용하지 못하는가. 마주 바라보면 이웃이요, 한 사람만 건너면 친구요 친지인 것을 내 생각만이 옳다는 아집은 이제 깨끗이 버리자. 상대의 생각을 존중할 줄 알고 내 생각의 편협이 상대에게 어떻게 비쳐질까도 생각하는 기회를 갖자.
  
더욱이 후보로 나섰던 지도자들은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받고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기꺼이 축하와 격려 그리고 위로를 해주는 아량을 베풀어야 한다. 그래야 사회가 화합하고 이웃이 정다워지며 가정이 행복해진다. 당선에 대한 욕심과 권력에 대한 집착만 있고 넓은 아량과 포용을 갖추지 못했다면 그런 사람은 다음 선거에 출마할 자격도 없다. 그렇지않아도 이기주의적인 사회다. 사회의 인간 질서를 이끌어 갈 도덕과 윤리가 실종된 사회다. 경제적 논리만 무성했지 안간관계의 논리는 획일적으로 축소되어 있는 사회다. 개인의 소신과 정신은 실종되고 바람에 따라 움직이는 사회다. 사회를 이끌어 갈 핵심 정신과 사상이 필요한 때다.
  
우리는 전통적으로 선비정신을 비롯한 고구려의 조의선인, 신라의 화랑도, 백제의 사울아비, 고려의 선랑 등 그 시대를 이끌어왔던 중심 사상과 정신이 있었다. 그러기에 세계 역사상 유래가 없는 천년, 오백년의 국가를 유지해 온 것이다. 세상을 이끌어가는 데는 경제논리만으로는 행복해질 수 없다. 아니 오히려 그 반대다. 그렇다면 세상이 행복해지는 데는 경제논리와 인간 윤리의 사상이 조화를 이루어야 하는 것이다.
  
선거가 민주주의의 꽃이라 했는데 사람들이 왜 선거를 지겹다하는가. 선거에서 승리하고자하는 사람들이 갖가지 방안을 동원해 사람들을 편 가르기, 상호비방 등의 현장으로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 아픔으로 다가온 세월호 참사를 교묘히 선거에 끌어들이는 것이 그들의 바르지 못한 행태다. 시민 나아가서는 온 국민이 이제는 선거 후보자들에게 끌려다녀서는 안 된다. 주권이 국민에게 있다 하면서도 선거때만 되면 작은 이익에 사로잡혀 자신의 주권을 보지 못한다. 진정 승부욕에 가득찬 후보들을 길들이고 선거를 진정한 민주주의의 축제로 가져가려면 국민, 시민이 굳건한 의지로 주어진 주권을 올바르게 행사하는 일이다. 잘못된 현상을 바로 잡는 것이 우리 시민 나아가서는 국민의 몫이기 때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위생단체협의회, 불우이웃돕기성금 쾌척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