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서울 가는 길 50분대로 빨라진다!

수서~광주 간 복선전철과 충주~이천 간 중부내륙선 연계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6/02/19 [11:18]

충주~서울 가는 길 50분대로 빨라진다!

수서~광주 간 복선전철과 충주~이천 간 중부내륙선 연계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6/02/19 [11:18]

충주시는 수서~광주 간 및 판교~여주 간 복선전철과 충주~이천(부발) 간 중부내륙선 철도가 완공되면 서울에 50분 내 도착이 가능하게 된다고 밝혔다.
 
시는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에 수서~광주 간 복선전철 사업이 반영됨에 따라 앞으로는 도로보다는 철도를 이용해 서울로 가는 인파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성남(판교)~여주 간 복선전철은 올 상반기 개통을 앞두고 있다.
 
판교에서 이메, 광주, 곤지암, 이천, 부발을 거쳐 여주에 이르는 노선이다.
 
중부내륙선 1단계 사업으로 이천~충주 간 53.9㎞에 걸친 철도건설사업은 1조 1855억 원을 투자해 2019년 준공될 계획이다.
 
중부내륙선이 개통되면 충주에서 부발까지 21분, 부발에서 판교까지 31분, 판교에서 강남(신분당선)까지 12분이 소요돼 충주에서 강남까지 가는데 1시간 4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수서~광주 간 복선전철은 사업비 8935억 원을 들여 19.2㎞ 구간을 2025년까지 연결하게 된다.
 
수서~광주 간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충주에서 부발을 거쳐 광주, 수서로 이어지는 노선은 소요시간이 50분대로 단축된다.
 
시는 수도권과의 접근성 향상으로 시간과 비용이 많이 절약되고 나아가 관광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남현 도시계획팀장은 “중부내륙선철도의 조기건설을 통한 접근성 향상이 충주지역 경제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사업 추진에 완벽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연수동 경로당, 봄맞이 금곡하천 대청소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