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밤나무 동해 피해 복구 지원

겨울 한파로 석추품종 큰 타격, 국비 요청 및 보험제도 개선 건의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05/15 [15:09]

충주시, 밤나무 동해 피해 복구 지원

겨울 한파로 석추품종 큰 타격, 국비 요청 및 보험제도 개선 건의

충주신문 | 입력 : 2018/05/15 [15:09]


지난 겨울 지속된 한파로 밤나무 동해 피해가 발생됨에 따라 충주시가 이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신속한 복구와 지원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밤나무 수관부분의 가지가 고사되는 동해 피해를 입은 면적이 지난 주말 현재 50ha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가 집중된 품종은 석추 품종으로 주로 밤이 열리는 1~2년생 가지가 피해를 입어 올해 밤 생산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시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농업정책국장을 단장으로 긴급 현장조사와 함께 선제적 대응조치로 밤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피해목 확인 요령과 피해목 가지치기 기술지도를 실시하고 있다.

 

시는 피해면적 조사가 최종 확정되면 산림청에 보고해 국비지원을 요청하고, 동·상해 특약사항을 밤재배보험 기본계약에 포함하는 보험제도 개선도 건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동해 피해는 잎이 본격적으로 트기 시작해야 확인이 가능한 만큼 타 작물 또한 피해 여부를 수시로 관찰해 적극적인 농작물 동·상해 대응체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천 항의 단식 51일째’ 충주 전영상 예비후보 탈진 병원 이송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