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하고 정정당당한 선거문화를 위한 노력을

이규홍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18/05/31 [11:16]

깨끗하고 정정당당한 선거문화를 위한 노력을

이규홍 대표이사 | 입력 : 2018/05/31 [11:16]

▲ 이규홍 대표이사     ©

충주시장 후보가 모두 정해져 6.13 지방선거에서 자웅을 겨루게 되었다. 지난 25일 선거관리위원회에 최종 등록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우건도 후보와 자유한국당 조길형 후보 단 2명뿐이다. 당초 더불어민주당 우건도 후보와 자유한국당 조길형 후보 그리고 무소속 최영일 후보가 등록하여 3파전으로 진행될 것이 예상되었으나 이날 오후 6시까지 최영일 후보가 등록하지 않아 2파전으로 축소되어 두 사람이 결전을 치르게 된 것이다.

 

여러 사람이 등록하여 혼탁해지는 것을 막은 이상 두 후보에게 청하건데 진정한 정책선거의 모습으로 비방이나 흑색선전, 중상모략 가짜 뉴스 댓글 등 선거의 혼탁성을 막아달라는 것이다.

 

지금까지의 선거 모습을 보면 상대의 비방과 네거티브, 흑색선전, 중상모략, 가짜 뉴스 댓글 등 선거를 혼탁케 하며 상대에게 씻을 수 없는 아픔으로 다가올 인격 모독성 막말이 난무하고 검증되지 않은 이야기로 상대를 깎아내리는 등 선거가 끝난 후에도 상호 화해를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를 정도의 일들이 있어 왔다. 선거를 함께 치르고 난 후보들은 평생을 가슴에 응어리를 안고 살아야 하는 잘못된 선거 문화가 판을 쳤던 것이다. 더욱이 가짜 뉴스까지 판을 쳐 억울한 일까지 감내 해야 하는 일들이 사회의 두고 두고 깊은 상흔을 남기고 있다.

 

또한 검증 받지 못한 무분별한 언론까지 선거판을 흐리고 있는 것은 선거가 얼마나 혼탁해 졌는가를 가늠할 수 있게 한다. 이는 출마한 후보 당사자들에게도 치명적 아픔으로 간직되겠지만 후보를 따르던 지지자들에게도 씻을 수 없는 아픔으로 기억될 것이다.

 

선거문화가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했던가? 그러나 요즘 심각한 경쟁 상황에서의 선거문화는 상처를 양산하는 전쟁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이러한 상황에서의 충주시장 선거만이라도 선거문화의 질서를 지키고 서로 깨끗하고 상호 신뢰를 줄 수 있는 정직한 선거로 치루어 줄 것을 두 후보에게 간곡히 당부한다.

 

두 사람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매니페스토 선거 협약식에 서명했다. 서로 깨끗하고 정정당당한 선거를 치르겠다고 다짐한 만큼 이를 끝까지 준수하여 충주가 전국 선거의 모범을 보여주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

 

더불어민주당 우건도 후보는 공천과정에서 미투사건 등으로 많은 홍역을 치렀다. 자유한국당 조길형 후보 역시 공천문제로 인한 단식 투쟁으로 곤란한 문제들이 많았을 것이다. 이러한 아픔을 겪은 두 사람이 더 이상 또 다른 아픔으로 고민하고 불행해 지는 것을 시민들도 원치 않을 것이다. 그러니 우리 모두를 위해 깨끗하고 정정당당하며 참신한 선거문화에 앞장 서주길 간절히 바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중앙탑 새마을협, 경로행사 후원금 기탁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