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 문장대 온천관광지 개발사업 사실상 중단

대구환경청, 지주조합의 문장대 온천 환경영향평가 반려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06/06 [10:49]

속리산 문장대 온천관광지 개발사업 사실상 중단

대구환경청, 지주조합의 문장대 온천 환경영향평가 반려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06/06 [10:49]

▲ 문장대온천개발저지대책위원회가 6월 4일 충북도청에서 문장대온천 개발 환경영향평가 반려 결정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충주신문


문장대 온천개발 재추진하려면 관광지 지정부터 다시 추진

 

30년가량 끌어온 속리산 문장대 온천관광지 개발사업이 사실상 중단됐다.

 

6월 4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대구지방환경청이 ‘문장대 온천 관광 휴양지 개발지주조합’(이하 지주조합)의 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했다.

 

문장대 온천관광지 지정과 조성계획의 효력이 상실됐다는 문화체육관광부의 판단이 환경영향평가서 반려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체부는 지주조합이 관광지 조성사업 시행허가 취소 2년 이내에 시행허가를 받아야 하는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충북은 크게 반기는 분위기다.

 

이 사업을 둘러싼 갈등은 1985년 경북 상주시 화북면 일대 530만㎡가 온천원보호지구로 지정되면서 서서히 시작됐다.

 

관광지 허가를 받은 지주조합은 1996년과 2004년에 온천 개발을 본격 추진했지만, 충북 지역민들이 소송까지 제기해 두 번 모두 물거품이 됐다.

 

당시 대법원은 개발이익보다 온천관광지로부터 2㎞ 떨어진 신월천변 (괴산)주민들의 식수원 오염 등 환경피해가 훨씬 크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지주조합은 개발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이들은 2015년 폐수처리 방식을 변경한 환경영향평가서를 대구지방환경청에 제출했으나 불발됐다.

 

당시 대구지방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본안을 상주지역에서만 공람하고 괴산지역에서 공람 절차를 밟지 않았다”며 반려했다.

 

이에 지주조합은 괴산 공람 절차를 진행하려 했으나 주민 반발로 파행됐다.

 

이처럼 경북이 온천 개발 의지를 굽히지 않자 충북은 전국적으로 힘을 모아 맞섰다.

 

문장대온천개발저지충북범도민대책위원회는 지난해 9월 한국환경회의, 한강유역네트워크, 환경연합 등 국내 주요 단체들의 지원을 받아 대책위를 발족했다.

 

‘충북’이란 단어를 빼고 전국단위 조직인 ‘문장대온천개발저지대책위원회’가 출범한 것이다.

 

이런 전국적인 반대 움직임이 대구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서 반려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환경청의 반려 조치로 문장대 온천개발은 사실상 물 건너가게 됐다.

 

만약 지주조합이 문장대 온천개발을 다시 추진하려면 관광지 지정, 사업계획 수립 등의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밟아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개정된 환경 관련 규정에 따라 문장대 일대는 한강 환경오염 총량제의 적용을 받게 된다.

 

더욱 엄격한 규정을 적용받는다는 얘기다.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 “지주조합이 문장대 온천개발을 재추진하려면 관광지 지정부터 다시 추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수안보면 새마을협의회, 태극기 걸이 달기 봉사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