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신니면 지역사회보장협, 주거취약계층 주택 마련

“튼튼한 새 집이 생겼어요”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06/08 [08:52]

충주 신니면 지역사회보장협, 주거취약계층 주택 마련

“튼튼한 새 집이 생겼어요”

충주신문 | 입력 : 2018/06/08 [08:52]


충주시 신니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정철근)가 관내 주민에게 새 집을 선물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협의체는 최근 관내 신청리 수청마을에서 홀로 생활하는 A씨(67세, 남)에게 이동식주택을 마련해줬다.

 

신니면에 따르면 A씨는 지적능력이 낮고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상태로 수도, 전기, 난방도 되지 않는 집에서 열악하게 생활하고 있었다.

 

집 또한 오래돼 많은 비나 눈이 오면 무너질 수 있는 위태로운 상태였다.

 

이에 협의체에서는 A씨에게 안전한 집을 마련해주기 위해 지난해 한국수력원자력과 한국해비타트가 함께 진행하는 ‘행복마을 건강나래’ 사업 대상자로 추천했다.

 

그 결과 A씨는 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지난 4월부터 공사를 진행하게 됐다.

 

A씨에게 새로운 집을 선물하기 위해 해비타트는 1000만원 을 들여 기존 낡은 집을 철거하고 바닥 기본공사를 진행했으며, 협의체에서는 650만 원을 지원해 최근 이곳에 이동식주택을 설치했다.

 

이동식주택은 18㎡ 규모의 원룸형으로 화장실과 싱크대를 갖췄다.

 

정철근 위원장은 “협의체 힘만으로는 도움을 주지 못하는 상황인 관계로 ‘행복마을 건강나래’ 사업을 신청했다”며 “민간자원 연계를 통해 열악한 주거환경의 이웃에게 새 집을 선물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노은면 새마을협의회, 도로변 제초작업 실시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