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제53회 대통령기 전국단체대항태권도대회 ‘성료’

2019 국가대표선수선발예선대회와 겸해 열려 2900여명 참가 열띤 경쟁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07/08 [11:40]

충주, 제53회 대통령기 전국단체대항태권도대회 ‘성료’

2019 국가대표선수선발예선대회와 겸해 열려 2900여명 참가 열띤 경쟁

충주신문 | 입력 : 2018/07/08 [11:40]


대한태권도협회(회장 최창신)와 충주시태권도협회(회장 이충희)가 공동으로 개최한 제53회 대통령기 전국단체대항태권도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대통령기 전국단체대항태권도대회는 그 해수가 말해주듯 전통과 명성이 있는 권위 있는 대회 중 하나이다.

 

6월 29일부터 7월 6일까지 8일간 충주체육관에서 치러진 이번 대회는 2019 태권도 국가대표선수선발 예선대회를 겸해 열려 다른 어느 대회보다 많은 선수단이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태권도선수단 2222명을 비롯해 지도자 300명, 관계자 300명 등 2900여명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였다.

 

대회는 6월 29일과 30일 양일간 품새경기에 이어 7월 1일부터 마지막날까지 겨루기 경기가 진행됐다.

 

대회 결과 각 부문 1위는 남자단체 대학부 경희대학교, 남자단체 일반부 육군3사관학교, 여자단체 대학부 용인대학교, 여자단체 일반부 천권태권도장이 차지했다.

 

민경창 충주시 체육진흥과장은 “충주를 찾아주신 전국 태권도선수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권위와 명성이 있는 대회를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쫀득한 수안보·살미 대학찰옥수수 맛보세요”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