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명숙 충주시의원, “제3수력발전소 홍수 위험 대책 마련” 촉구

제226회 임시회 자유발언 통해 주장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16:35]

천명숙 충주시의원, “제3수력발전소 홍수 위험 대책 마련” 촉구

제226회 임시회 자유발언 통해 주장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07/11 [16:35]

▲ 충주시의회 천명숙 의원     © 충주신문


충주시의회 천명숙 의원이 충주댐 치수능력증대사업과 제3수력발전소 설치에 따른 탄금호 주변 홍수 위험에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7월 10일 열린 제226회 임시회 자유발언에 나선 천 의원은 “수도권 피해를 막기 위해 충주댐과 조정지댐 수문 폐쇄로 침수됐던 1990년의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3수력발전소는 조정지댐 여유 방류량을 활용해 소수력발전소를 짓는 사업”이라며 “(상류 충주댐 치수능력증대사업에 따라)하류 조정지댐에 방류량을 늘릴 수문이나 보조 여수로를 늘려야 하는 것이 상식임에도 수자원공사는 주민 의견을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본댐도 방류량이 늘고 달천도 홍수 때 유입량이 급증할 수 있는데, 왜 조정지댐에 발전시설을 증설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일본 서남부 1000㎜ 호우가 강원과 충북에 쏟아진다면, 이를 감당하지 못한 충주댐과 괴산댐 방류로 큰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천 의원은 “시와 시의회, 주민들이 모여 토론회와 공청회를 열고 공론화해 대비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쫀득한 수안보·살미 대학찰옥수수 맛보세요”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