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교현2동 지역사회보장협, 노부부 가구 주거환경 ‘구슬땀’

“폭염도 이웃사랑을 멈추게 하지 못해”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07/30 [14:31]

충주 교현2동 지역사회보장협, 노부부 가구 주거환경 ‘구슬땀’

“폭염도 이웃사랑을 멈추게 하지 못해”

충주신문 | 입력 : 2018/07/30 [14:31]


연일 계속되는 폭염도 지역 봉사자들의 이웃사랑을 멈추게 하지는 못하고 있다.

 

충주시 교현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김승태)는 7월 28일 폭염 속에서 노부부 가구의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노부부는 지인의 주택을 관리하며 세 없이 살고 있었다.

 

지대가 낮고 습기가 많아 벽에 곰팡이가 많이 펴 거주 환경이 열악하나 수리할 여력이 없어 그대로 살고 있어 건강이 걱정되는 상황이었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협의체 위원들은 문제 해결을 위해 회의를 열었다.

 

마침 인테리어업을 하고 있는 이종훈 위원(신촌장식 대표)이 재능기부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노부부 가구 주거환경 개선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이 위원이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작업 일정을 정했다.

 

이에 협의체 위원들은 이날 이른 아침부터 가구를 옮기고 곰팡이가 핀 벽지를 제거하는 등 일손을 도왔다.

 

6시간여 동안 구슬땀을 흘린 위원들의 수고로 곰팡이가 핀 벽지가 깨끗한 새 벽지로 교체됐다.

 

이에 노부부는 “퀴퀴한 곰팡이 냄새가 나던 집이 깨끗하게 변했다”며 위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승태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은 “노부부께서 기뻐하는 모습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며 “협의체 위원들과 힘을 합쳐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해 복지사각지대 없는 지역사회 만들기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수안보면 새마을협의회, 태극기 걸이 달기 봉사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