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학생회관에 울려 퍼진 평화의 노래

평화 주제로 ‘2018년 여름 독서교실’ 운영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08/09 [15:22]

충주학생회관에 울려 퍼진 평화의 노래

평화 주제로 ‘2018년 여름 독서교실’ 운영

충주신문 | 입력 : 2018/08/09 [15:22]


평화의 노래가 충주학생회관에서 울려 퍼졌다.

 

여름방학을 맞아 8월 6~10일까지 ‘2018년 여름 독서교실’을 운영하고 있는 충주학생회관(관장 박승렬)은 8월 7일 충주지역 초등학교 4학년 학생 40명이 참여한 가운데 노래 가사를 바꿔 부르는 활동을 진행했다.

 

‘내가 바라는 나라는 평화로운 곳~’으로 시작되는 노래는 홍난파 작곡, 이원수 작사 ‘고향의 봄’을 평화와 관련된 내용으로 개사한 것이다.

 

또 학생들은 평화에 대한 느낌을 만화로 표현해 보고, 6.25전쟁 등 역사 속의 전쟁을 책을 통해 찾아보며 전쟁의 이유와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8월 8~10일까지 학생들은 평화의 고마움과 평화를 위해 할 일 등 ‘통일’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가진다.

 

남북정상회담 기념우표 만들기, ‘비무장지대에 봄이 오면’을 읽고 통일을 주제로 토론하기, 비무장지대의 봄과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을 천에 마카펜과 유성펜으로 표현하기 등 ‘통일’을 초등학생 눈높이에 맞춰 생각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학생회관 관계자는 “어린이들에게 평화에 대한 눈높이 독서교육을 통해 올바르고 현명한 어른으로 자라날 수 있는 초석을 만들어 주는 것이 이번 충주학생회관 ‘여름 독서교실’의 지향점”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연수동체육회, 희망나눔 이웃사랑 성금 200만원 전달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