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취약계층 1574명에 쿨스카프 등 긴급 지원

“목에 감으니 선풍기보다 시원해요”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08/09 [15:26]

충주시, 취약계층 1574명에 쿨스카프 등 긴급 지원

“목에 감으니 선풍기보다 시원해요”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08/09 [15:26]

충주시가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홀몸노인과 거동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을 위해 최근 쿨스카프와 쿨매트를 지원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계속되는 폭염과 가뭄의 장기화로 온 사회가 어려움에 빠진 가운데 농업분야와 홀몸노인, 중증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상대적으로 많은 고통을 겪고 있다.

 

이에 조길형 충주시장은 지난 6일 주재한 현안업무보고회에서 “전 직원은 가뭄대책과 취약계층 보호대책을 추진하라”고 주문하며 현장행정을 강조했다.

 

조 시장의 주문으로 8월 7일 시 복지정책과에서는 폭염에 따른 취약계층 긴급보호대책으로 순수 재가 홀몸노인 1187명과 저소득 중증장애인 387명에게 쿨스카프를 전달했다.

 

아울러 중증도가 심한 11명에게는 쿨매트도 함께 전달해 폭염 극복에 도움을 줬다.

 

이날 물품 전달에는 충주시노인복지관의 독거노인돌봄서비스사업단과 사회적기업 사람인의 장애인활동보조서비스사업단 등 213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활용도 극대화를 위해 해당 가정을 일대일 방문하며 물품을 전달하고 사용방법을 안내했다.

 

중증장애로 유독 힘들어 한 연수동의 이모 씨는 “쿨스카프를 목에 감아보니 정말 시원하고 선풍기보다 좋다”며 미소를 지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연수동체육회, 희망나눔 이웃사랑 성금 200만원 전달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