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많은’ 충주라이트월드, 논란 벗나?

감사원, 감사 실시여부 검토…충주시에 자료 제출 요구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08/09 [16:00]

‘말 많은’ 충주라이트월드, 논란 벗나?

감사원, 감사 실시여부 검토…충주시에 자료 제출 요구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08/09 [16:00]

공론화 과정을 제대로 거치지 않아 개장 전부터 논란이 된 충주라이트월드 조성사업에 대해 감사원이 감사 실시여부 검토에 들어갔다.

 

충주시에 따르면 감사원은 최근 시에 공문을 보내 충주라이트월드 조성사업에 관한 전반적인 자료를 8월 9일까지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는 충주지방분권시민참여연대가 7월 19일 라이트월드 인·허가와 관련, 시의 행정처리 등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익감사를 청구한데 따른 조치다.

 

감사원은 감사청구 대상과 감사청구 요건의 적합성 여부, 감사청구인 명부에 기재된 서명 유효 여부 검토를 거친 뒤 청구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감사 개시, 또는 각하를 결정해야 한다.

 

법정 성립 요건과 함께 주민감사 청구 대상이 된 라이트월드 조성사업 추진 과정을 훑어본 뒤 주민감사청구 심의회 의결을 거쳐 감사 개시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감사가 개시되면 감사원은 60일 이내에 감사를 완료해 그 결과를 공표해야 하고, 문제가 있으면 시정 요구 등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다.

 

충주지방분권시민참여연대는 7월 19일 “충주세계무술공원은 1000억 원 이상의 혈세를 투자해 조성했으나, 시는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능력도 없는 라이트월드 사업자에게 땅을 10년 임대했다”며 “시와 라이트월드의 유착 관계를 소상히 밝혀달라”고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또 “라이트월드는 법인등록을 했지만, 자본금 2억 원의 영세 개인사업자인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감사원 감사 청구에 그치지 않고 청와대 국민청원과 사법기관 수사 의뢰 등도 추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충주라이트월드는 지난 6·13지방선거에서도 가장 큰 쟁점이 됐다.

 

더불어민주당 우건도 충주시장 후보와 같은 당 충주지역위원회는 “개인사업자에게 충주시민의 재산인 세계무술공원을 내준 것은 명백한 특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조길형 충주시장 후보도 “라이트월드는 수도권 전철 시대를 맞아 외지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시설”이라고 반박했다.

 

라이트월드 측은 “명예를 훼손해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히고 있다”며 당시 우 후보를 검찰에 고발했다.

 

라이트월드에 관한 논란이 가열하면서 충주시의회는 조사특별위원회 구성을 논의 중이지만, 일단 감사원 감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신니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 26가구에 쿨매트 전달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