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브리지 충북대&명지대, 앙성면서 집수리 봉사

재난·재해 취약가정 12가구 도배장판 교체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08/17 [11:38]

희망브리지 충북대&명지대, 앙성면서 집수리 봉사

재난·재해 취약가정 12가구 도배장판 교체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08/17 [11:38]

 

 

대학교 봉사단 50여 명이 충주시 앙성면을 찾아 도배·장판 교체 등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펼치며 폭염 속에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집수리봉사단은 전국재해구호협회 소속동아리인 충북대학교 ‘WITH:US’와 명지대학교 ‘M.U.V’이다.

 

봉사단은 앙성에 거주하는 재난재해 취약가정 12가구를 대상으로 8월 10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도배와 장판교체 작업팀으로 나눠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곰팡이가 핀 벽지를 걷어내고 새로 도배를 해줬고, 낡은 장판 대신 새 장판으로 깔아주고 방충망 및 형광등을 교체하는 등 비위생적이고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해 삶의 질과 자존감이 회복될 수 있게 나눔을 실천했다.

 

충북대와 충북인재양성재단이 후원하고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충북대 위더스가 주관하는 재난위기가정 지원 자원봉사 프로그램 ‘위더스 로드-찾아가는 희망하우스’는 복지기관과 자원봉사자 간의 자원교류를 통해 보다 많은 취약가정이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전문 자원봉사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충북대 위더스는 2012년 교내 동아리 활동으로 집수리 봉사를 시작했으며, 지난 7년간 154가구를 대상으로 꾸준히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최종국 위더스 회장은 “회원들이 전문 도배사로부터 직접 교육을 받았다”며 “재난취약가정에 위로가 될 수 있다면 더불어 사는 사회 형성을 위해 앞으로도 더욱 더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수능 대박’ 후배들의 응원!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