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침체된 문화동 골목상권을 살린다

일반근린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150억 원 투입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09/06 [10:28]

충주시, 침체된 문화동 골목상권을 살린다

일반근린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150억 원 투입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09/06 [10:28]

 

▲ 문화동 주택가 전경     © 충주신문

 

지난 1997년 충주시청에 이어 2012년 충주의료원 이전으로 상권 침체가 이어져 오고 있는 충주시 문화동이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충주시는 문화동이 일반근린형 공모에 선정돼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쇠퇴가 심화되고 있는 문화동의 재생을 꾀하기 위해 옛 충주의료원 부지를 매입해 이곳에 건강복지타운을 조성하고 있다.

 

문화동 주민들도 침체된 지역을 되살리고자 ‘도시재생을 위한 대학’에 참여해 역량을 강화하고 올해부터 나눔밥상, 집수리봉사, 지역문화 아카이빙을 위한 신문 만들기 등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도시재생을 가속화하기 위해 ‘건강문화로 골목경제와 다 세대를 잇다’는 비전으로 공모사업을 신청했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시는 국비 90억 원과 시비 60억 원 등 150억 원을 투입해 침체된 골목상권을 살릴 계획이다.

 

우선 시는 대림테니스장으로 사용됐던 부지에 세대 통합과 문화 융합을 위한 거점공간으로 도시재생 어울림 플랫폼과 함께 주민들의 숙원인 주차장을 조성키로 했다.

 

또 주민들의 기초생활 인프라를 위해 건강복지타운과 연계해 ‘당뇨제로 문화건강길’을 조성하고 골목길과 통학로 안전을 위해 골목길 보행환경을 개선한다.

 

주거재생도 추진한다.

 

시는 지역 인적자원과 연계해 낡은 주택의 집수리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기본계획인 활성화계획 수립 예산 2억 원도 발 빠르게 편성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수안보면 새마을협의회, 명절 손님맞이 하천 청결활동 실시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