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와 군비행기 소음 피해를 극복해야 한다”

댐·군비행장피해극복 시민행복회의 1차 강습회 열려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09/06 [11:23]

“홍수와 군비행기 소음 피해를 극복해야 한다”

댐·군비행장피해극복 시민행복회의 1차 강습회 열려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09/06 [11:23]

 

▲ 충주 시민행복회의가 8월 29일 충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에서 열린 '홍수·군비행기소음피해극복과 지역발전'이란 주제로 열띤 토의를 했다.     © 충주신문

 

댐·군비행장피해극복 시민행복회의 1차 강습회가 8월 29일 충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에서 열렸다.

 

‘홍수·군비행기소음 피해극복과 지역발전’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강습회는 시도의원, 전문가, 언론인, 공무원, 수자원공사, 사회단체, 주민 등 7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날 한국교통대 이호식 교수는 “지난 30여 년간 충주·제천·단양은 충주댐으로 수도권을 위해 일방적인 희생을 당했다. 댐법 개정을 통한 댐 수익금 환원에 나서야 하며 친수적인 수상레저 개발이 시급하다”면서 “무엇보다도 충주시가 관련 동우회와 전문가, 주민들과의 상시적 대화틀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고, 의회도 마땅히 이런 소통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토론에 나선 천명숙 의원은 “충주댐 치수증대사업으로 인한 방류량 증대와 괴산댐 불안전성, 기상변화로 충주지역 홍수가 급증했다”며 “탄금댐에 제3수력발전소를 증설할 것이 아니라 여수로사업과 카누카약, 어류가 이동할 수 있는 여수로사업이 우선 진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충주공군비행장 피해와 대안’을 주제로 한국교통대 이병찬 교수는 군비행장으로 인해 그간 심신 고통, 재산상 손실, 지역발전 저해, 교육권 침해, 가축 손상 등 충주지역이 입고 있는 피해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이착륙 시 엔진출력 규제, 운항시간, 운항항로 변경 등 종합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하며, 댐 주변지역 지원금처럼 군용기소음피해 지원금제도가 시행되어 주민들의 여가, 보건, 교육, 농산물판매, 주거개량 등 구체적인 지원사업을 일상적으로 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비행단장과 시장 간의 상시적 협의틀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박일선 의장은 진행을 갈무리하며 “충주시와 의회는 군비행기 소음과 댐 피해와 관련한 지속적인 조사와 연구예산 확보 및 관련 특위구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충주시민행복회의는 9월 6일 충주댐과 공군19전투 비행장으로 피해를 입어 온 충주시민들이 이를 극복하고자 시민이 행복한 지역만들기를 위해 결성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수능 대박’ 후배들의 응원!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