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산단 최종 후보 충주’ 바이오기업 유치 활동 적극 나서

바이오플러스 2018 박람회서 홍보활동 전개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09/07 [08:57]

‘국가산단 최종 후보 충주’ 바이오기업 유치 활동 적극 나서

바이오플러스 2018 박람회서 홍보활동 전개

충주신문 | 입력 : 2018/09/07 [08:57]

 

 

8월 31일 국토교통부의 국가산업단지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 충주시가 바이오기업 유치 활동에 나섰다.

 

시는 9월 6일 서울 강남 코엑스 그랜드볼룸홀 전시장에서 열린 바이오플러스 2018 박람회에 참여해 홍보활동을 전개했다.

 

한국바이오협회 주관으로 9월 7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는 이번 박람회는 국내 바이오 관련 박람회 중 가장 큰 행사로 20개국 3500여 명의 국내외 바이오산업 전문가 및 유수 바이오 업체가 참석한다.

 

한국바이오협회는 바이오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하고 국내 바이오산업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석미경 바이오산업과장은 “충주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에 국내외 전도 유망한 바이오 기업들이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신속하게 움직여 충주가 바이오산업 중심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충주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는 정부예산 3586억 원이 투입돼 오는 2026년까지 서충주신도시 인근인 대소원면 본리 및 완오리 일원에 250만272㎡ 규모로 조성된다.

 

시는 이곳에 △개인맞춤형 유전체 산업 △보건의료 빅데이터 산업 △ICT기반 스마트체외진단 산업 △개인맞춤형 마이크로바이옴 산업 △3D-4D프린팅 △ICT 산업 등 4차 산업혁명을 기반으로한 정밀의료분야 6대 핵심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수능 대박’ 후배들의 응원!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