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4월 이상저온 농작물 피해농가 복구비 지원

추석 전까지 1880농가에 30억4천3백여만 원 지원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09/10 [14:41]

충주시, 4월 이상저온 농작물 피해농가 복구비 지원

추석 전까지 1880농가에 30억4천3백여만 원 지원

충주신문 | 입력 : 2018/09/10 [14:41]

지난 봄 이상저온으로 농작물 피해를 입은 충주지역 농가들이 복구비를 지원받는다.

 

충주시는 4월 이상저온으로 냉해를 입은 농작물의 재해복구를 위해 1880농가에 30억4천3백여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충주지역은 지난 4월 7일과 8일 이상저온으로 사과 817.5ha, 복숭아 445.6ha, 밤 100.6ha 등 1433ha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다.

 

당시 충주지역 기온은 7일 1.7℃, 8일 –1.5℃로 이는 평년대비 3.2℃, 2017년 대비 8℃가 낮은 기온이다.

 

이 때 저온피해를 입은 과수류는 개화기 씨방 주위 흑별 괴사로 30~90%의 암술이 고사해 수정능력을 상실하고 착과수 감소와 기형과 발생률이 높아졌다.

 

비대기에도 과실 내 호르몬 형성 불량으로 낙과량이 증가하는 등 피해가 계속돼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편, 시는 추석을 앞두고 피해농가가 조금이라도 시름을 덜 수 있도록 9월 12일까지 지원예산을 확보해 추석 전까지 복구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에서는 이상저온 피해를 입은 농업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농가에서도 태풍, 이상저온, 우박 등 재해에 대비하고 안정적인 영농을 위해 농작물재해보험에도 반드시 가입해 만일의 재해에 대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수능 대박’ 후배들의 응원!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