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2019년 신설학교 설립업무 본격 추진

충주 (가칭)용전중 포함 8개교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3:19]

충북도교육청, 2019년 신설학교 설립업무 본격 추진

충주 (가칭)용전중 포함 8개교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10/11 [13:19]

충북도교육청이 충주지역에 신설되는 (가칭)용전중을 포함, 2019년에 개교 예정인 8개 신설학교의 설립업무를 본격 추진한다.

 

10월 7일 도교육에 따르면 10월 초 설립사무 담당 공무원을 발령하고 학교에 필요한 가구와 사무기기, 급식기구 등을 구매하고 기타 시설관리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2019년에 신설되는 학교는 유치원 1개원, 초등학교 5개교, 중학교 2개교다.

 

청주 지역이 (가칭)내곡2초와 (가칭)옥산2초, 단재초, (가칭)양청초 등 4곳으로 절반을 차지한다.

 

충북 혁신도시가 위치한 진천 지역은 10학급(특수 1학급 포함) 규모의 (가칭)두촌 유치원과 44학급(특수 1학급 포함)의 (가칭)두촌초가 문을 연다.

 

충주에 신설되는 (가칭)용전중은 22학급(특수 1학급 포함) 규모다.

 

영동 지역에는 용문중과 상촌중, 황간중 등 3개교를 통·폐합해 (가칭)영동 기숙형 중학교를 설립했다.

 

이 학교는 특수 1학급을 포함한 8학급으로 개교한다.

 

도교육청은 올해 신설학교 명칭 공모를 진행한 뒤 ‘충북도립학교 설치 조례’를 개정해 학교명을 확정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중앙탑 새마을협, 경로행사 후원금 기탁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