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 유라시아 교통연구소 본격 운영

10개국 30여개 회원 대학과 공동사업 추진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3:33]

한국교통대, 유라시아 교통연구소 본격 운영

10개국 30여개 회원 대학과 공동사업 추진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10/11 [13:33]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 유라시아 교통연구소가 10월 5일 의왕캠퍼스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유라시아 교통연구소는 남북 및 유라시아 국가들과의 철도 및 도로망 구축 연구를 위해 한반도와 중국, 러시아, 몽골의 육로 연결 협력 안과 교통 네트워크 구축 방안을 모색한다.

 

또 유라시아 교통대 총장협의회에 가입되어 있는 러시아, 중국, 몽골,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우크라이나, 베트남 등 10개국 30여개 회원 대학과 철도 및 도로망 구축, 효율적 운영 방안을 위한 연구 등의 공동 사업도 추진하게 된다.

 

아울러 북한 평양철도종합대학과의 교류와 업무협약도 추진하며, 이를 통해 남북한 철도전문인력 공동 교육과정 개설과 한국교통대와 평양철도종합대 간 학생 및 교수 등 인적 교류와 유라시아 교통대 총장협의회에 평양철도종합대 가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라시아 연구소는 유라시아 대륙철도망 구축을 위해 각국의 법률과 제도를 분석하고 정책을 모니터링하며, 유라시아 대륙철도 구축 재정투자(PF) 연구도 진행할 방침이다.

 

한국교통대 유라시아 교통연구소는 전 양기대 광명시장이 특임교수로 초대 연구소장을 맡게 됐으며, 부소장은 진장원 교통대학원장, 고문으로 이재붕 전 국토교통부 교통정책실장, 구본환 전 국토교통부 항공실장, 이창운 전 한국교통연구원장 등이 위촉됐다.

 

한국교통대 박준훈 총장은 기념사를 통해 “한국교통대는 국립대로서 남북한 공동 연구와 미래 철도 및 도로전문인력을 양성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연수동체육회, 희망나눔 이웃사랑 성금 200만원 전달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