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 2019년 3월 앙성면에 들어선다

능암초 폐교 활용, 올 10월 리모델링 마치고 임시개장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4:28]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 2019년 3월 앙성면에 들어선다

능암초 폐교 활용, 올 10월 리모델링 마치고 임시개장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10/11 [14:28]

 

 

2019년 3월 충주 앙성면에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가 들어선다.

 

정크아트㈜(대표 오대호)는 올 10월 카페, 로봇체험, 미니도서관 등 리모델링을 마치고 임시 개장한 후, 2019년 3월 본격 개장한다고 밝혔다.

 

가족과 함께 아트작업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차별화된 공간으로 충주의 이름을 붙여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로 새롭게 단장한다.

 

특히 국내 제1호 정크아티스트 오대호 작가의 정크아트와 리사이클링아트, 에코아트 작품을 주제로 다양한 체험 콘텐츠로 구성돼 유아는 물론, 초등학생들에게도 흥미를 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트팩토리는 앙성 전철역 개통 예정에 따른 충주시 관광지 연계의 중요한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지역 관광사업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 3월 정크아트㈜는 2007년 폐교한 구 능암초 부지 내 약 1만 8786㎡에 정크로봇을 비롯한 작품 1000여 점과 4억여 원(민자)을 들여 아트로봇테마파크를 조성키로 충주시와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시는 10월 4일 앙성면사무소에서 앙성면 기관단체장을 포함한 지역 주민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 사업 설명회를 가졌다.

 

박광원 앙성면장은 “오대호 작가의 아트팩토리를 통해 더 많은 가족단위 관광객이 앙성을 찾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중앙탑 새마을협, 경로행사 후원금 기탁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