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칠금금릉동 새마을협, ‘행복1% 나눔’ 5호점 탄생

거동불편 노부부,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10/23 [16:51]

충주 칠금금릉동 새마을협, ‘행복1% 나눔’ 5호점 탄생

거동불편 노부부,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

충주신문 | 입력 : 2018/10/23 [16:51]

 

 

깨끗한 동네 다정한 이웃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들이 있다.

 

주인공은 충주시 칠금금릉동새마을협의회(회장 장양호, 부녀회장 김애숙)다.

 

최근 이들의 손을 거쳐 ‘행복1%나눔 사랑의 집 고쳐주기’ 5호점이 탄생했다.

 

회원들은 10월 23일 금대마을의 거동이 불편한 75세 노부부 가구를 찾아 30년 된 낡은 조립식 주택을 수리했다.

 

낡은 도배, 장판, 싱크대, 샤시 등 건물 내·외부 개보수로 거주환경을 개선했다.

 

환경개선에 들어간 비용은 지난 2015년부터 행복1%나눔 후원 사업을 통해 조성된 기금으로 마련됐다.

 

협의회는 지난 2016년 칠지마을 저소득가구의 사랑의 집 고쳐주기 1호점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4호점을 열었다.

 

집수리를 받은 할머니는 “고칠 곳이 많은 집이라 엄두도 못내고 살았는데 이렇게 도움을 받게 돼 너무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장양호, 김애숙 회장은 “앞으로도 칠금금릉동 비전인‘깨끗한 동네, 다정한 이웃’의 실천방안으로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호암직동 향기누리봉사회, 홀몸노인 30가구에 밑반찬 지원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