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쥬라기킹덤 테마파크 사업 ‘무산’

사업 시행사 투자자금 미확보로 사업 포기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11/05 [09:38]

충주 쥬라기킹덤 테마파크 사업 ‘무산’

사업 시행사 투자자금 미확보로 사업 포기

충주신문 | 입력 : 2018/11/05 [09:38]

충주시는 중부내륙권 유일의 공룡테마파크 사업을 추진 중인 ㈜쥬라기킹덤테마파크가 사업을 공식 포기한다는 의사를 전달해 왔다고 밝혔다.

 

㈜쥬라기킹덤테마파크는 세계무술공원 9만7천여㎡ 부지에 110여억 원(전액 민자)을 들여 공룡을 테마로 한‘쥬라기킹덤 테마파크’를 조성키로 하고 2017년 10월 충주시와 투자협약을 체결 한 바 있다.사업자측은 공룡제작 이외에 자연사과학관, 체험관, 어드벤쳐, 슈퍼돔공연장 등 조성에 필요한 투자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대체투자자 확보를 위해 노력했지만 결국 자금을 확보치 못해 사업을 포기하게 됐다.

 

이에 시는 사업시행사 내부 사정 등 계약관련 법적검토를 통해 충주세계무술공원 내 부지사용(쥬라기어드벤쳐 사업조성)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시 관계자는“쥬라기킹덤 테마파크가 무산됐지만, 세계무술공원을 충주시의 대표관광지로 조성하여 충주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연수동체육회, 희망나눔 이웃사랑 성금 200만원 전달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