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악산국립공원,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특별단속

2018년 11월부터 2019년 3월까지, 불법행위 시 벌금·과태료 부과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15:49]

월악산국립공원,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특별단속

2018년 11월부터 2019년 3월까지, 불법행위 시 벌금·과태료 부과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11/07 [15:49]

월악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태)는 국립공원 내 야생동물 보호 및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를 방지하기 위해 2018년 11월부터 2019년 3월까지 약 4개월 동안 ‘2018년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특별 단속기간’을 운영한다.

 

특별 단속기간 동안 야생동물을 포획할 목적으로 설치된 불법엽구(올무, 덫 등)를 수거해 야생동물에게 위협을 가할 수 있는 잠재적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탐방객 및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밀렵·밀거래 방지 홍보를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멸종위기야생동물 Ⅰ급 양의 복원이 월악산에서 이뤄지는 만큼, 밀렵으로 피해 받는 산양 개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관기관(경찰서, 야생동물보호협회 등)과 합동 단속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국립공원 내에서 야생동물을 무단 포획 시에는 자연공원법에 의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며, 야생동물을 포획허가를 받지 않고 총·석궁 휴대 및 그물을 설치한 경우에는 100만 원 이상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안호경 자원보전과장은 “불법행위 현장 목격 시 신속하게 신고해 국립공원의 소중한 자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연수동체육회, 희망나눔 이웃사랑 성금 200만원 전달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