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 무한상상실, 충주 최초 ‘팹랩(Fab Lab)’ 인증

지역 주민 및 산업체 대학 인프라 공유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16:38]

한국교통대 무한상상실, 충주 최초 ‘팹랩(Fab Lab)’ 인증

지역 주민 및 산업체 대학 인프라 공유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11/07 [16:38]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 무한상상실이 충주에서 최초로 글로벌 팹랩 커뮤니티로부터‘팹랩충주(Fab Lab Chungju)’ 공식 승인을 받았다.

 

제작실험실(Fabrication Laboratory)의 의미를 가진 팹랩(Fab Lab)은 미국 MIT의 인증을 받은 전문적인 메이커스페이스다.

 

아이디어만 있다면 3D프린터, 레이저커터 등 다양한 첨단장비를 활용해 누구나 손쉽게 아이디어를 실험하고 실제로 구현해 볼 수 있는 공간이며, 우리나라 전역에 총 29개소의 팹랩 인증기관이 운영되고 있다.

 

‘팹랩충주’ 공식 승인을 받은 한국교통대는 2015년 7월 충북 거점 무한상상실로 선정됐으며, 충북 지역 주민들에게 TRIZ, 3D프린팅, S/W, 목공, 공예, 찾아가는 무한상상실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국교통대 무한상상실 단장 박성준 교수는 “팹랩충주를 통해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며, 주민뿐만 아니라 산업체에게도 대학의 인프라를 공유해 지역과 상생발전 할 수 있는 문화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호암직동 향기누리봉사회, 홀몸노인 30가구에 밑반찬 지원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