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수안보면바르게살기협, ‘사랑의 집 고쳐주기’ 활동 펼쳐

홀몸노인 주거환경 개선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11/07 [17:34]

충주 수안보면바르게살기협, ‘사랑의 집 고쳐주기’ 활동 펼쳐

홀몸노인 주거환경 개선

충주신문 | 입력 : 2018/11/07 [17:34]

 

 

충주시 수안보면바르게살기협의회(위원장 허남식)는 11월 7일 홀몸노인 가정를 방문해 사랑의 집 고쳐주기 활동을 펼쳤다.

 

해마다 주거환경이 열악한 가정을 대상으로 집수리 봉사를 진행한 회원들은 이날 수회마을 홀몸노인을 방문해 낡은 문짝과 유리창, 방충망을 교체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집수리를 받은 정모씨는 "오래된 집이라 추운겨울을 어떻게 보낼지 걱정이 많았는데 여러분들 덕분에 편안히 지낼 수 있을 것 같다”며 ‟많은 분들의 도움에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허남식 위원장은 “사랑의 집 고쳐주기 활동을 통해 소외계층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으로 사회분위기를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호암직동 향기누리봉사회, 홀몸노인 30가구에 밑반찬 지원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