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에코폴리스 지정 해제의 아쉬움

이규홍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18/11/19 [10:46]

충주에코폴리스 지정 해제의 아쉬움

이규홍 대표이사 | 입력 : 2018/11/19 [10:46]

▲ 이규홍 대표이사     ©

정부가 경제자유구역을 혁신성장의 전초기지로 만들어 4차 산업혁명과 연관성이 큰 신산업을 유치하여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러한 관계로 외국인 투자 유치를 이끌어내 우리나라 경제를 더욱 도약시키겠다는 당초의 취지를 접고 국내 기업도 4차 산업혁명과 연관되고 새로운 신 성장 동력을 이끌 수 있는 기업이면 경제 자유구역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는 것이다.

 

2003년 최초로 도입해 15년째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경제자유구역의 본래 취지를 접고 국내 기업으로 채우면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이로써 2027년까지 국내기업으로부터 80조 원을 투자 유치해 신규 일자리 27만개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부분에서 불과 1년 전 경제자유구역 지정해제를 당했던 충주에코폴리스에 대한 많은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충주에코폴리스는 처음 지정될 무렵 비용대비 편익 비율이 1.47로 높은 편 이었고 국방부의 비행기 소음문제가 촉발된 문제도 당초 4.2㎢에 건설하려던 것을 비행기 소음이 심한 곳을 제외한 2.2㎢로 줄여 잘 진행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시행사인 현대산업개발과 충청북도 사이에 의견이 맞지 않아 이를 지정해지 한 것인데 충청북도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자신들의 책임은 줄이고 충청북도에 모든 것을 떠밀려 한다는 듯한 내용을 피력했고 현대산업개발 측은 우리는 할 수 있고 또 하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져 어느 것이 진실인지를 파악하기 어려웠다. 이를 두고 청주 권에서는 충주에코폴리스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것이었다고 매도했고 지금까지도 모 도의원은 충주에코폴리스에 대해 무리한 사업추진이었다고 했다. 과연 그럴까?

 

충주에코폴리스를 1년 정도만 더 추진했더라면 충주는 4차 산업혁명과 연관된 새로운 산업의 기지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아니었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에코폴리스를 더 이상 추진했을 때 막대한 비용을 잃을 수 있다는 충청북도의 생각은 에코폴리스가 다 망했을 때를 가정했을 때 이지만 현 상황처럼 국내 유수한 기업이 유치되고 충북 경자구역을 바이오 융복합 클러스터로 세계 3대 바이오 클러스터를 지향한다면 충주도 당연히 그 반열에서 성장할 수 있고 충북의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어 충북 경제가 청주 권에 쏠려 청주 권만 발전시킨다는 세간의 의심을 조금이라도 지울 수 있었을 것은 아닌지 안타깝기 그지없다.

 

충북 모든 성장 동력과 정부에서 시행하는 차원 높은 산업은 모두 청주권이 차지하는 충북의 기형적 성장을 언제까지 지속할 텐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연수동체육회, 희망나눔 이웃사랑 성금 200만원 전달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