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민 81.8%, 지방의회 의정비 인상 반대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도민 대상 설문조사 결과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11/28 [13:53]

충북도민 81.8%, 지방의회 의정비 인상 반대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도민 대상 설문조사 결과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11/28 [13:53]

 

충북지역 주민 80% 이상이 지방의회의 의정비 인상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가 11월 2일부터 16일까지 도민 36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에 따르면 81.8%인 302명이 ‘현행 유지 또는 인하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인상해야 한다’는 의견은 18.2%인 67명에 불과했다.

 

의정비 유지 또는 인하해야 하는 이유로는 ‘현 의정비로도 충분하다’가 36.4%로 가장 많았고 ‘겸직 의원이 많다’가 27.8%로 뒤를 이었다.

 

또 지방의원 겸직 허용 여부를 묻는 조사에선 81.0%가 ‘겸직을 금지해야 한다’고 했고, 14.9%는 ‘자율에 맡겨야’, 4.1%는 ‘겸직을 허용해야 한다’고 각각 답했다.

 

충북참여연대는 “지방의원 의정비를 지자체 의정비 심의위원회가 결정하는 한 지역 주민의 평가와 의견은 중요한 요인이 될 수밖에 없다”며 “충북 시·군의회 의장단은 도내 평균 의정비 47.4% 인상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충북 시·군의회 의장단은 2019년도 의정비를 ‘5급 공무원 20년 차’ 수준에 맞춰 달라며 평균 47.4% 인상을 요구했다가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연수동체육회, 희망나눔 이웃사랑 성금 200만원 전달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