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대형마트·슈퍼마켓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 금지

오는 3월까지 계도, 4월부터 위반시 최대 300만원 과태료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1/07 [10:51]

충주시, 대형마트·슈퍼마켓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 금지

오는 3월까지 계도, 4월부터 위반시 최대 300만원 과태료

충주신문 | 입력 : 2019/01/07 [10:51]

 

 

충주시는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됨에 따라 시민과 마트 등을 대상으로 적극 홍보에 나섰다.

 

자원재활용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1월 1일부터 대형마트를 비롯해 슈퍼마켓(165㎡이상)에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됐다.

 

그동안 대상업종에 포함되지 않았던 제과점도 비닐봉투 무상제공이 금지된다.

 

다만, 생선 및 고기, 야채 등 수분이 있는 제품을 담기 위한 속비닐은 제외된다.

 

시는 각 읍면동 전광판과 반회보, 현수막 게첨, 홍보포스터 배부 등을 통해 1회용 비닐봉투 사용금지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시는 오는 3월까지 현장계도기간을 운영하고 4월부터는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유병남 자원순환과장은 “환경보호를 위해 비닐봉투 대신 장바구니 등을 활용해야 한다”며 “가정에서부터 1회용품 사용 줄이기가 정착될 수 있도록 시민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지현동새마을협의회, 노인 100여명 초청 삼계탕 대접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