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수소차 생산의 메카’인프라 구축 총력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1/08 [14:28]

충주시, ‘수소차 생산의 메카’인프라 구축 총력

충주신문 | 입력 : 2019/01/08 [14:28]

 

▲ 2018년 12월 11일 충주기업도시 현대모비스공장에서 수소차 핵심부품인 '연료전지 스텍 공장 증축 기공식' 장면     © 충주신문

 

충주시가 ‘수소차 생산의 메카’로 우뚝서기 위해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시는 2018년 12월 충주기업도시 현대모비스 충주공장 증설 기공식에서 발표된 현대자동차‘수소차 비전 2030’투자계획을 시의 미래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선 것이다.

 

시는 우선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T/F팀을 운영, 충주를 세계적인 수소차 생산기지로 구축하기 위해 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그리고 시민단체, 기업체, 전문가, 의회 등을 망라한 범시민 협력체 가칭‘충주수소차 사랑회’를 발족해 충주 수소차 생산기지화 공론화를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또 직원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실시하여 친환경 수소차의 이해와 안정성 홍보 등 인식개선을 해나가기로 했다.

 

시는 수소차 생산기지 건설을 위한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현재 조성중인 관내 산업단지를 발표된 투자계획에 맞춰 최대한 조기 조성하기로 했다.

 

관련 산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 지원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관련 조례개정도 검토한다

 

또한, 수소차 관련 기업들의 체계적인 육성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수소자동차 클러스터를 확장․조성하여 충주에 관련 산업들이 집적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 조직 지원, 수소전기자동차 ONE-STOP지원센터 건립 등 인프라도 적극적으로 구축한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수소연료차 부품산업이 충주의 미래 중요 성장동력산업중 하나”라며 “관련 기업들의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연수동 경로당, 봄맞이 금곡하천 대청소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