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문화예술회관 신축 제자리걸음, 대체 언제까지?

지방재정 투자사업 심사 연이어 ‘낙방’…4월 3번째 도전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9/01/15 [18:46]

충주문화예술회관 신축 제자리걸음, 대체 언제까지?

지방재정 투자사업 심사 연이어 ‘낙방’…4월 3번째 도전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9/01/15 [18:46]

 

▲ 충주문화회관     © 충주신문

 

충주시가 충주문화예술회관 신축을 추진하고 있으나 지방재정 투자사업 심사에서 연이어 재검토 결과를 받으면서 문화생활을 향유하고자 하는 충주시민들의 불편이 길어지고 있다.

 

충주시는 충주문화예술회관 신축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타당성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용역 등의 절차를 밟아왔다.

 

기존 성내동 충주문화회관이 지난 1985년 지어진 이후 30여 년 이상 운영돼 시설이 노후화된 데다, 공간도 턱없이 비좁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여기에 충주시민이 수준 높은 문화예술 공연을 접할 수 있도록 새로운 공연장 건립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한몫했다.

 

조길형 시장은 공약사업으로 달천동 충주종합체육센터 인근에 충주문화예술회관을 신축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종합스포츠타운 내 달천동 226-2 일원 7500㎡의 터에 441억 원(공사비 269억 원)을 들여 지상 2층, 지하 1층, 전체 건축면적 8624㎡ 규모의 충주문화예술회관을 2018년 착공해 2021년까지 준공하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2018년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투자사업 심사에서 ‘재검토’ 결과가 나오면서, 신축 추진의 첫걸음조차 내딛지 못하고 있다.

 

교현동에 있는 구 충주종합운동장을 매각해 건립비용을 충당하려는 계획이었으나, 심사에서 이 부분이 불투명하다고 평가받았기 때문.충주문화회관 신축을 위한 재정 조달이 어려워진 것은 구 충주종합운동장 매각 계획이 전면 백지화되면서다.

 

시는 지난해 2월 21일 1차 공유재산심의위원회를 열어 공설운동장 매각을 위한 용도 폐지를 논의했다.

 

그러나 이 자리에서 충주시 부시장과 각 실·국장, 외부인사로 구성된 공유재산심의위원회는 매각보다는 시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결정해야 한다는 쪽에 의견을 모으면서 폐지 안건은 부결됐다.

 

시가 공설운동장 매각을 추진한 건 전국체전이 열렸던 호암동 충주종합운동장을 신축 재원을 충당하기 위해서였다.

 

당시 운동장 신축이 국비 지원을 받게 되면서, 기존 운동장은 전국체전 이후 매각하기로 조건을 걸었다.

 

전국체전이 끝난 뒤 시 체육진흥과는 활용도가 낮아진 공설운동장을 매각하기 위해 공유재산 용도 폐지 심의를 요청한 바 있다.

 

구 충주종합운동장 매각에 제동이 걸리자 시는 신축 비용 451억 원 가운데 국비 정액 보조금 20억 원을 제외한 나머지를 전액 시비로 충당하는 방안으로 재원조달 계획을 변경하고 심사를 다시 요청했다.

 

그러나 행안부는 지난해 4월 “가용재원 범위 내에서 사업계획을 조정하라”며 재차 보류 결정을 내렸다.

 

운영 방안과 수지 분석 등에 보완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사업은 지난해 11월 재검토 결정을 포함해 이미 두 차례나 ‘사업 승인의 문턱’을 넘지 못한 채 수년째 제자리걸음 상태다.

 

이에 시는 지적된 사항에 대해 보완을 마친 뒤, 오는 4월쯤 다시 심사를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결국 시는 당초 지방재정 투자사업 심사에 지나치게 낙관적으로 임해 철저하게 대비하지 않은데다, 구 종합운동장 매각 백지화로 문화회관 신축 사업을 표류하게 만들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람인 충주돌봄, 노은면 소외계층에 선풍기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