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소태면, 15년째 ‘얼굴 없는 천사

120만 원 상당 백미 22포, 밀가루 22포 기탁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1/29 [17:05]

충주 소태면, 15년째 ‘얼굴 없는 천사

120만 원 상당 백미 22포, 밀가루 22포 기탁

충주신문 | 입력 : 2019/01/29 [17:05]

 

 

자신을 숨긴 채 지역의 소외계층을 위해 15년째 선행을 베풀어 온 익명의 독지가가 있어 설을 앞두고 어려움을 호소하는 이웃들에게 위안이 되고 있다.

 

충주시 소태면행정복지센터는 1월 29일 100만원 상당의 백미 10kg 22포, 밀가루 10kg 22포를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이 독지가는 동네 어르신들에게 효를 실천하라는 아버지의 유지를 받들어 경로당 및 불우이웃에게 수년째 익명으로 물품을 기탁해 왔으며, 한사코 본인을 드러내고 싶어 하지 않아 물품도 친척을 통해 전해오고 있다.

 

김병기 소태면장은 “불경기로 온정의 손길도 뜸해진 요즘 같은 상황에도 매년 위문품을 보내는 익명의 독지가가 있어 너무 고맙다”며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전달받은 백미는 익명의 독지가의 뜻에 따라 경로당 및 불우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람인 충주돌봄, 노은면 소외계층에 선풍기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