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금으로 개인 출연…김재수 충주산림조합장 직무정지

산림조합중앙회 감사결과 규정 위반 결론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9/01/30 [12:34]

공금으로 개인 출연…김재수 충주산림조합장 직무정지

산림조합중앙회 감사결과 규정 위반 결론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9/01/30 [12:34]

충주시새마을회 회장 재임 시 개인부담금을 조합 공금으로 내 논란이 된 김재수 충주산림조합장에 대해 직무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또 이와 관련된 전 상무 A씨와 전 과장 B씨에 대해서도 감사결과와 조치사항이 개인적으로 통보됐다.

 

1월 30일 산림조합중앙회와 충주산림조합에 따르면 중앙회는 지난해 12월 충주산림조합에 감사실 직원을 직접 내려 보내 감사를 실시했다.

 

감사결과, 김 조합장이 조합비로 낸 새마을회 개인부담금이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결론내고 올해 1월 25일부터 직무를 정지시켰다.

 

출연금을 내는 과정에 관여한 A씨와 B씨도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씨와 B씨는 차기 산림조합장 선거 출마를 위해 퇴직한 상태다.

 

중앙회 감사실 관계자는 “감사 결과를 충주산림조합에 통보했고, 김 조합장에 대해서는 문제점이 있어 직무정지를 내렸다”고 말했다.

 

이에 충주산림조합 측은 1월 28일 이사회를 열고 김 조합장의 직무정지에 대해 중앙회에 재심을 요청했다.

 

김 조합장은 지난 2016년 3월 30일부터 올해 1월 24일까지 충주시새마을회 회장을 맡으면서 2016년 3월 22일과 지난해 2월 2일에 새마을회 개인 출연금 규정에 따라 각각 1000만 원씩, 총 2000만 원의 출연금을 냈다.

 

그러나 김 조합장은 자신의 의무부담금인 회장 출연금 2000만 원 전액을 개인의 돈이 아닌 조합의 공금으로 지출해 논란이 일었다.

 

경찰도 김 조합장을 업무상 배임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봉방동 무학경로당노인회, 충주천변 청결활동 실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