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내륙선철도 공사에 지역 업체 설 자리는 없다!

5~7공구 구간 31곳 하도급 업체 중 지역 업체 단 1곳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9/01/31 [12:02]

중부내륙선철도 공사에 지역 업체 설 자리는 없다!

5~7공구 구간 31곳 하도급 업체 중 지역 업체 단 1곳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9/01/31 [12:02]

충북지역을 지나는 중부내륙선철도 구간 공사에 지역 업체들이 외면 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1월 30일 한국철도시설공단 하도급 현황에 따르면 충북도 관내 중부내륙철도 5공구~7공구(33.1㎞) 공사구간 하도급 공사에 지역 업체 참여가 미비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주시 중앙탑면 장천리~충주시 달천 구간 5공구의 경우, 17개 하도급 업체가 공사에 참여하고 있지만, 충북지역 업체는 단 한 곳도 참여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2048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충주역~살미역 구간인 6공구도 현재 11개 업체가 하도급을 통해 공사에 참여했지만, 모두 서울·경기도 등 수도권 업체다.

 

7공구는 3곳의 하도급 업체 중 충북지역 1개 업체가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이종배 국회의원(자유한국당·충주)은 지난 2015년 중부내륙철도 5공구 입찰소식을 듣고 지역 업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을 다각적으로 연구해 공단으로부터 지역건설업체 컨소시엄 지분을 5% 이상 허용을 이끌어냈다.

 

이는 국책사업에 지역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등 지역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따라 중부내륙철도 5공구와 6공구 사업에는 충북지역 업체가 공동수급 컨소시엄을 통해 공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공단은 건설자재, 장비, 하도급, 식자재, 지역농산물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동참할 것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공단은 지난해 3월 철도분야 협력업체와 간담회를 통해 220여 건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검토하기 위해 부이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공정경제 활성화 추진단(TF)’을 발족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공단은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회적 책임분야 가점을 확대, 건설분야 신규 일자리 창출, 300억 이상 대형공사 시 지역 업체 참여확대, 지역경제 기여도 등 철도시장 참여 대형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제고했다.

 

하지만, 정작 지역에서 체감할 수 있는 하도급에는 지역 업체들의 참여가 전무해 공단의 ‘보여주기식’ 행정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지역 업계 관계자는 “공동수급을 통해 지역 업체들이 공사에 참여하고 있지만, 하도급에는 지역 업체들이 전혀 참여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공단의 공정경제 활성화 추진단’은 아무런 의미가 없는 전형적인 보여주기식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공단 관계자는 “300억 원 이상 공사 입찰 공고문, 설명회 등에서 원도급사에 지역 업체를 하도급사로 선정해 줄 것을 권고하고 대형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제고하고 있다”며 “의무사항이나 계약사항이 아니라, 원도급사의 재량으로 현장에 맞는 하도급사를 선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조길형 충주시장, 제58회 충북도민체전 선수단 격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