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댐으로 인한 피해 수자원 공사가 보상해야

이규홍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19/01/31 [13:54]

충주댐으로 인한 피해 수자원 공사가 보상해야

이규홍 대표이사 | 입력 : 2019/01/31 [13:54]

▲ 이규홍 대표이사     ©

충주댐으로 인한 충주시 범시민 피해 대책위원회가 1월 23일 출범하면서 그동안 충주댐으로 인해 터전을 내주고 무엇 하나 제대로 챙긴 것 없는 충주시는 대책위 출범이 바람직 한 것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1985년 만들어진 충주댐으로 인해 그동안 충주시는 많은 피해를 입고 있다. 충주발전을 견인할 각종산업과 공장이 수도권 시민들의 식수로 사용할 물이 오염된다는 이유로 설립이 제한되어 1960~70년대 태백산 공업지대의 중추도시로 거론되던 충주가 각종 산업의 제한 때문에 공장설립이 안되는 안타까운 현실에 부딪혀 충주 발전에 커다란 장애가 되고 있다. 그것은 곧 충주시 발전이 지지부진하고 낙후한 도시의 면모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충주댐으로 인한 수몰로 삼국시대부터 우리나라의 중심 역할을 하던 중원 문화의 많은 문화재들이 밖으로 모습을 드러내지 못한 채 수몰되고 만 것이다. 이것은 역사의 중심으로 우뚝 설 수 있는 조명되어야 할 역사가 묻힌 것이니 그 가치가 엄청 날 수 있는 것이다. 고향을 잃은 수몰민들은 지금도 고향을 그리워하며 물장구 치고 물고기 잡던 놀이터를 빼앗긴 것에 대한 아쉬움이 한으로 남아 있다. 더욱이 충주를 대표하는 사과를 비롯한 과수작목들은 잦은 안개와 기상이변으로 냉해를 입어 몇 년째 피농이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안개는 호흡기, 폐질환 환자 등을 증가시키고 안개로 인한 교통흐름에 문제가 있는 것은 물론 교통사고가 많이 나고 있다는 것도 충주의 큰 피해로 다가온 것이다.

 

또한 2002년에는 광역 상수도 취수장 건설로 인한 취수장으로부터 4㎞를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 이에 관련한 모든 행위의 제한으로 충주시민을 불편하게 하고 있다. 2012년에는 수도법을 개정하여 공장 설립 제한 등 개발을 저해하는 규제를 강화하였으며 2017년 광역 상수도 확장공사를 강행 괴산, 음성, 진천, 증평, 이천까지 용수 공급 확대를 하면서 관로를 매설하기 위해 도로파손과 상수도관 파손 등으로 시민을 불편케 하고 있다.

 

더욱이 이일로 인해 거리가 짧고 공사비가 적게 드는 충주시나 공사비가 많이 드는 이천 등의 물 값을 같이 받아 충주시의회의 정수 구입비 전액 삭감이라는 초강수의 사태가 벌어지게 만든 것이다.

 

충주시의회와 수자원공사간의 갈등이 표면화 되자 드디어 시민들이 이를 해결하고 그동안 부당함을 폭로하고 결집하기 위해 나선 것이다. 충주로 흐르는 물은 충주시가 정수하여 먹으면 될 것을 충주댐으로 인해 충주시가 물을 사먹는 꼴이 되니 어찌 분통이 터지지 않겠는가? 설상가상으로 충주시민들의 건강상 문제나 냉해 등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충주 발전이 개발 제한으로 묶여 미래발전에 커다란 장애요인으로 부상된 것도 충주시민들에게는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수자원공사는 이러한 점을 감안하여 충주시에 피해에 상응하는 개발 및 관광 인프라 구축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조길형 충주시장, 추석 연휴 근무자 격려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