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충주지역위원장, ‘못 뽑나’ ‘안 뽑나’

위원장 선정 보류에 각종 소문 무성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9/02/10 [17:26]

민주당 충주지역위원장, ‘못 뽑나’ ‘안 뽑나’

위원장 선정 보류에 각종 소문 무성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9/02/10 [17:26]

충주지역위 “사분오열 분위기” 우려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 내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지난해 2월 우건도 전 위원장이 충주시장 선거 출마를 위해 사퇴한 이후로 충주지역위원장 자리가 1년째 비어있는 까닭이다.

 

지난달 민주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이하 조강특위)는 전국 21개 지역위원장 후보 추천자 명단에서 충주지역위원장 추천을 보류했다.

 

이를 두고 지역에선 여러 가지 소문만 무성하게 퍼지고 있다.

 

그 중 하나가 중앙당 심사에 따라 인준이 보류되는 게 아니라, 당내 고위 인사가 충주지역위원장 선정에 방해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중앙당에 ‘사전 컷오프 제도 도입’ 등을 요구했던 한 권리당원은 최근 본인의 SNS에 “이것은(인준 보류) 충주 여론을 모르는 중앙당의 뜻이 아니라, 중앙당에 충주 여론을 왜곡한 당내 인사가 개입했기 때문이다”라고 의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충주지역위원장에 적합한 인물이 없다고 판단, 전국 21개 지역위원장 후보 추천자 명단에 충주지역위를 뺐다고 말하는 이도 있다.

 

충주지역위원장에 응모했던 맹정섭 성균관대 초빙교수는 “기회는 공평해야 하고 과정은 공정해야 하며 결과는 정의로워야 한다. 그러나 이번 결정은 이 기준에서 벗어났다”라며 조강특위에 재심을 요구했다.

 

또 “충격적인 결론에 대한 중앙당과 조강특위의 명확한 소명을 요구한다. 중앙당에 제출했던 (나의)서류를 권리당원들에게 공개해 다시 평가받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충주지역위원장 공모에는 맹 교수를 포함해 우건도·한창희 전 충주시장, 신계종 한국교통대 교수, 권혁중 전 국립중앙박물관 팀장, 강성호 충주 중소상인회 전 사무국장 등 총 6명이 지원했다.

 

민주당 충주지역위의 한 관계자는 “조강특위 인준은 내년 4월 15일 21대 총선의 후보를 내는 것이나 다름없다. 추천이 지연되더라도 지난 6·13지방선거와 같은 패배가 재현되지 않도록 조강특위가 위원장 후보의 검증을 철저하게 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충주지역위는 작년 7월에 이어 올해 1월까지 지역위원장 선출이 미뤄지는 불명예와 사분오열되는 분위기를 맞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이처럼 민주당 내에서 잡음이 일어나는 등 내년 총선거를 앞두고 충주지역은 ‘인물론’에 허덕이거나 각종 루머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하루빨리 분열을 막고 조속한 위원장 선정으로 내년 선거에 충실히 임해야 한다는 게 지역 내 중론이다.

 

현재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조강특위 결정에 대한 반발로 충주지역위원장 관련 재심의에 나선 상황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문화동 새마을협의회, 호암지 가꾸기 앞장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