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업체 외면은 지역과의 상생을 저버리는 일

이규홍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19/02/22 [11:17]

지역업체 외면은 지역과의 상생을 저버리는 일

이규홍 대표이사 | 입력 : 2019/02/22 [11:17]

▲ 이규홍 대표이사     ©

중부내륙선철도의 공사구간 중 충주를 통과하는 구간인 5공구에서 7공구까지 공사에서 공사에 입찰된 기업들이 지역 업체들의 하도급을 외면하는 것은 그 만큼 충주시민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탓으로 볼 수밖에 없다.

 

입찰 업체가 입찰에 선정된 이상 하도급 업체를 누구를 쓰던 법적으로는 하자가 없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이 사는 데는 법만을 가지고는 살 수 없을 것이다. 업체들이 공사를 하는 동안 지역민들에게 항상 어떠한 작은 피해라도 줄 수밖에 없는 것이 건설 공사이다. 그렇다면 지역민들과 윈윈하면서 상생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이 지역에 땅을 파고 돌을 깨며 소음과 먼지 등의 공해를 일으키는 건설업자가 해야 할 일 일 것이다. 5공구에는 17개 하도급업체가 참여 하지만 지역 업체는 하나도 없고 6공구 역시 지역 업체는 참여치 못하고 경기도 업체만 11개가 참여하고 있으며 단 7공구의 3개 업체 중 충북지역 업체가 단 한 개 업체만 참여하고 있다니 이런 법은 없다.

 

더욱이 충주지역 업체는 단 한 곳도 하도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충주에 대한 배려가 너무 부족한 것은 아닌지 깊이 생각해 볼 일이다. 물론 공사를 하다보면 자신들이 이용하기가 쉽고 오랜 시간을 함께 해온 업체가 손발이 맞고 공사 진행에 차질을 빚을 수 없다는 점도 십분 이해가 된다. 하지만 서울 및 수도권에 경제권을 빼앗긴 지방에서 대규모 공사의 입찰권한을 가진 업체도 보유하지 못하고 무엇이든 돈 되는 사업은 큰 기업, 큰 업체가 맡고 하청마저도 자신들의 성향에 맞는 사람들로 구성한다면 지역의 경제는 더욱 쪼그라들대로 쪼그라들고 지역 건설업체는 파산직전에 직면할 것이다.

 

이명박 정부 때 지역의 균형발전을 생각한다며 4대강사업에 지역 업체를 컨소시엄으로 참여시키겠다고 했지만 공사를 시작한 이후 지역 업체들은 철저히 외면당하고 말았다. 이번 중부내륙선철도 공사도 조 단위가 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그러한 국책사업을 이 지역에서 공사하면서 지역을 외면하고 자기들 입맛에 맞는 업체로 하도급을 꾸린다는 것은 인간의 도리에 맞지 않는 것이다.

 

이종배 국회의원이 지역 업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공단으로부터 지역건설업체 컨소시엄 지분을 5% 이상 허용방안을 이끌어내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방안을 마련한 것은 평가 할 수 있으나 하도급에 지역 업체들이 철저히 외면당한 것은 지역 지도자급인 국회의원과 시장, 도의원, 시의원 등이 나서서 지역 업체 참여에 대한 협의를 다시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및 수도권과 대도시 등에 경제적 역량을 모두 빼앗기고 도시소멸까지 걱정해야 하는 지방 중소도시들은 정부가 배려라도 해서 하도급은 지역 업체에 맡기는 법안이라도 마련해야 지역이 살아나지 않을까하는 안타까움의 호소가 나올 수밖에 없는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엄정면주민자치위원회, 원곡천 환경정화활동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