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용산동·서충주 2곳에 ‘공동육아나눔터’ 개소

맞벌이 가구, 한부모 가정의 양육부담 경감 목적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3/11 [09:41]

충주시, 용산동·서충주 2곳에 ‘공동육아나눔터’ 개소

맞벌이 가구, 한부모 가정의 양육부담 경감 목적

충주신문 | 입력 : 2019/03/11 [09:41]

 

 

충주시가 아동친화도시라는 이름에 걸맞은 초등학생들의 안전한 돌봄환경 마련에 나섰다.

 

충주시는 3월 8일 용산동 동일하이빌아파트와 서충주 미진이지비아아파트에서 공동육아나눔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문을 연 공동육아나눔터 2곳은 신한금융그룹과 여성가족부 민간협력 공모사업으로 지원받은 공동육아나눔터 리모델링비 사업비로 건립됐다.

 

향후 공동육아나눔터는 맞벌이 가구의 양육공백을 보완하기 위한 방과 후 돌봄, 숙제지도 등 초등돌봄 성격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충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위탁 운영한다.

 

또한 방학 중에는 중식을 제공해 맞벌이가구나 한부모 가정의 양육부담을 줄여줄 예정이다.

 

시는 아동 밀집지역과 돌봄서비스가 미흡한 지역에 우선적으로 안전한 돌봄환경을 제공해 학부모들의 육아부담이 경감될 수 있도록 공동육아나눔터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형채 여성정책팀장은 “공동육아나눔터가 핵가족화로 인해 약화된 가족 돌봄 기능을 보완함으로써 부모의 육아 부담을 낮추고 양육 친화적인 지역 사회 분위기를 만들어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가족 모두가 행복한 충주를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연수동 경로당, 봄맞이 금곡하천 대청소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