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충주 고구려비, 올해 탁본 조사 진행

문화재청, 충북 국보·보물 금석문 7건 허가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9/04/03 [16:39]

국보 충주 고구려비, 올해 탁본 조사 진행

문화재청, 충북 국보·보물 금석문 7건 허가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9/04/03 [16:39]

 

 

국보로 지정된 충주 고구려비에 대한 탁본(탑본) 조사가 올해 진행된다.

 

3월 31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는 대한불교조계종 불교중앙박물관이 신청한 충청북도 국보와 보물 금석문 탁본 조사 대상 9건 가운데 7건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탁본 조사가 이뤄지는 충북 지역 금석문은 충주 고구려비 외에 국보인 단양 신라 적성비와 청주 용두사지 철당간, 보물로 지정된 충주 억정사지 대지국사탑비와 충주 정토사지 법경대사탑비, 제천 사자빈신사지 사사자 구층석탑, 영동 영국사 원각국사비다.

 

이 가운데 비신 아랫부분이 결실되는 등 훼손이 심하다는 평가를 받은 영국사 원각국사비만 탁본이 없는 상태다.

 

박물관은 충주 고구려비와 관련해 기존 탁본 품질이 양호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다.

 

문화재위원회는 보물인 충주 청룡사지 보각국사탑비와 괴산 각연사 통일대사탑비는 보존처리 이후 탁본 시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불교중앙박물관과 문화재청은 2014년부터 전국 탁본 조사를 진행 중이다.

 

국보 중에는 평창 상원사 동종,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보령 성주사지 낭혜화상탑비 탁본을 마쳤다.

 

박물관은 연말까지 국보와 보물 금석문을 포함해 충청북도와 강원도 자료 90여 기를 조사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람인 충주돌봄, 노은면 소외계층에 선풍기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