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금가면에 ‘장애인 직업적응훈련시설’ 건립

보건복지부 공모에 선정, 2020년 초 개관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4/05 [10:27]

충주시 금가면에 ‘장애인 직업적응훈련시설’ 건립

보건복지부 공모에 선정, 2020년 초 개관

충주신문 | 입력 : 2019/04/05 [10:27]

 

▲ 충주시 장애인직업적응훈련시설 건립 조감도     © 충주신문

 

충주시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2019년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직업적응훈련시설) 기능보강사업 공모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장애인 직업적응훈련시설은 장애인들이 장애인 보호작업장, 장애인 근로작업장, 기업체 등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직업훈련과 일상생활 훈련, 사회적응훈련 등 기본적인 훈련을 지원하는 시설이다.

 

충주시 금가면 도촌리 202-2에 들어서게 될 장애인직업적응훈련시설은 국비 3억6200만 원을 포함해, 총 7억2400만 원(도비 1억900만 원, 시비 2억5300만 원)이 소요되며, 건축면적은 520㎡(지상 1층) 규모로 건립되어 2020년 초에 개관될 예정이다.

 

시설 운영은 사회복지법인 숭덕원(대표 김성천)이 맡는다.

 

충주시는 그동안 시설 유치를 위해 이종배 국회의원과 공조 및 도청 노인장애인과와 긴밀하게 연계해 전문가로 구성된 사업 선정심의위원회에서 적극적으로 시설 설립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설명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충주시 장애인은 2019년 3월말 기준 13391명으로 장애인 보호작업장 2개소와 특수학교 2개소가 있으나, 직업훈련을 할 시설이 없어 장애인 맞춤형 재활 및 훈련을 실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시는 장애인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직업재활시설 건립에 따라 지역 장애인 특히, 발달장애인들에게 다양한 직업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길형충주시장은 “계속적으로 증가하는 장애인 복지 수요에 발맞춰 직업훈련 등이 가능한 시설이 조기에 건립되어 안정적인 장애인 취업을 지원하는 복지 충주를 건설할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북도에 따르면 제천은 2017년, 청주는 2018년에 훈련시설을 유치해 금년도에 개관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봉방동 직능단체, 버스승강장 일제 대청소 실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