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산란기 붕어 포획 집중 단속

4~5월말까지, 위반 시 100만원 이하 과태료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4/08 [11:07]

충주시, 산란기 붕어 포획 집중 단속

4~5월말까지, 위반 시 100만원 이하 과태료

충주신문 | 입력 : 2019/04/08 [11:07]

 

충주시가 내수면 건전한 유어질서 확립을 위해 집중 단속에 나섰다.

 

시는 붕어 산란기인 4월부터 5월까지 투망으로 붕어를 잡을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시는 내수면어업법 제18조 규정에 따라 2015년 3월 16일부터 투망을 이용한 유어행위를 허용해 왔다.

 

그러나 일부 몰지각한 행락객들이 봄철 산란을 위해 수심이 얕은 수초에 떼지어 산란중인 붕어를 싹쓸이 포획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는 등 단속의 사각지대 문제가 나타났다.

 

이에 시는 산란 중인 붕어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해 투망을 이용한 유어행위 허용 변경 고시를 통해 4월부터 5월까지 투망을 사용해 붕어를 포획할 수 없도록 했다.

 

시는 5월 말까지 산란기 유어의 범위를 벗어나 과도하게 붕어를 포획하는 불법어로 행위자들의 투망 사용행위를 집중단속할 계획이다.

 

또한, 붕어산란기에는 수산자원관리법에서 허용하는 투망, 쪽대, 반두, 4수망, 가리, 외통발, 집게, 갈고리, 호미, 손 이외에 다른 어구나 방법으로 수산자원을 포획하는 경우도 단속대상에 해당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봉방동 직능단체, 버스승강장 일제 대청소 실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