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금가면, 원주민과 귀농귀촌인 화합행사

문화교육프로그램을 통한 소통·화합의 장 마련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4/08 [11:10]

충주 금가면, 원주민과 귀농귀촌인 화합행사

문화교육프로그램을 통한 소통·화합의 장 마련

충주신문 | 입력 : 2019/04/08 [11:10]

 

 

충주시 금가면(면장 류정수)은 4월 4일 오후 6시 종포경로당에서 원주민과 귀농귀촌인간 화합의 장을 펼쳤다.

 

이날 행사는 귀농·귀촌인이 정착 초기 지역 주민과의 어색함을 해소하고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돕는 소통의 장으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귀농귀촌인협의회(회장 김황겸)의 주관으로 지역주민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재 금가면에는 전체주민 3868명(공군부대 내 1495명) 가운데 귀농귀촌인 69가구 123명이 정착해 거주하고 있다.

 

행사는 귀농귀촌협의회 백영현부회장의 강의로 천연염색, 지끈공예 등 원주민과의 친화적 관계 형성을 위한 문화교육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서로 간 친목을 도모하는 시간도 가졌다.

 

귀농귀촌인들의 도움으로 염색에 참여한 주민들은 지끈공예가 진행되는 동안 옛 추억을 되새기며 서로의 안부를 묻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펼쳐졌다.

 

류정수 금가면장은 “귀농귀촌인이 처음 농촌으로 이사를 오면 원주민들에게 쉽게 다가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오늘 행사를 계기로 원주민과 귀농귀촌인간 서로 화합하고 소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봉방동 직능단체, 버스승강장 일제 대청소 실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