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생산적 일손 긴급 지원반', 귀농귀촌 여성농가에 큰 힘

3월~11월까지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 운영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4/23 [11:13]

충주시 '생산적 일손 긴급 지원반', 귀농귀촌 여성농가에 큰 힘

3월~11월까지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 운영

충주신문 | 입력 : 2019/04/23 [11:13]

 

 

충주시가 운영하고 있는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이 본격적인 농사철을 맞아 일손부족 농가의 근심을 해소해 주며 귀농귀촌농가에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은 4월 22일 주덕읍 사락리에 소재한 밤 농장을 찾아 전지목 제거작업 등을 도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대상 농가는 6년 전 대전에서 큰 꿈을 안고 밤농사를 위해 귀농했으나 남편이 3년째 입원 투병중으로 여성 농가주 홀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인력을 구하기가 쉽지 않고, 높은 인건비 부담으로 걱정이 많았으나 귀농귀촌협회를 통해 충주시에서 운영하는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을 알게 됐다.

 

농가주는 주덕읍행정복지센터를 통해 긴급지원신청을 한 결과 올해 농사를 위한 큰 고비를 넘기게 됐다.

 

여성 농가주 이모씨는 “일손이 모자라 일이 밀리고 있는 상태에서 힘들고 어려운 전지목 제거 작업에 도움을 받게 돼 한시름 놓았다”며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 활동이 널리 알려져 일손이 필요한 이웃농가들이 적시에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에서는 현재 3인 1조로 2개조의 긴급지원반을 편성해 재난‧재해‧부상‧질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및 기업(제조업분야)과 취약계층(여성, 장애인, 고령농가) 등에 필요한 일손을 신속히 제공하고 있다.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을 원하는 농가는 충주시청 경제기업과(☏ 850-6031) 및 주소지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문화동 새마을협의회, 호암지 가꾸기 앞장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