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의료원, 50병상 규모 호스피스․재활병동 신축

2021년까지 국비․지방비 등 총 60억 원 투입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9/05/09 [17:10]

충주의료원, 50병상 규모 호스피스․재활병동 신축

2021년까지 국비․지방비 등 총 60억 원 투입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9/05/09 [17:10]

 

 

충주의료원이 오는 2021년 3월까지 50병상 규모의 호스피스와 재활 병동을 신축하기로 했다.

 

호스피스 완화 의료 서비스 제공 시스템이 갖춰지는 것은 충북 중·북부 지역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국비와 지방비 등 총 60억 원을 투입해 신설할 호스피스 10병상, 재활 40병상을 통해 지역 거점 공공병원으로서의 지위를 보다 강화한다는 게 충주의료원의 계획이다. 

 

특히 충주의료원은 1명뿐이던 응급의학과 전문의를 4명으로 확충해 지난달부터 24시간 응급의료 체계를 갖췄다. 

 

또 오는 8월까지 3억 5000만 원을 투입, 응급실에 환자분류소와 선별진료소, 음압병실도 설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충주의료원은 20억여 원을 들여 CT, 인공신장기, 전자내시경 등 13개 의료장비를 새로 도입할 계획이다. 

 

지난 3월 취임한 송영진 원장은 “충북 중북부지역 공공 보건의료의 거점인 만큼 미충족 의료서비스 제공 기능을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전문진료센터 활성화와 의료원 내 서비스 개선에도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한국자유총연맹 성내충인동지도위원회, 반찬 나눔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