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명소 탄금호 중계도로, ‘탄금호 무지개길’로 명명

9번째 풍경길로 홍보, 탄금호 경치․야간조명 등 우수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14:00]

충주 명소 탄금호 중계도로, ‘탄금호 무지개길’로 명명

9번째 풍경길로 홍보, 탄금호 경치․야간조명 등 우수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9/05/14 [14:00]


 

최근 충주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탄금호 중계도로 명칭이 ‘탄금호 무지개길’로 변경된다.

 

탄금호 중계도로는 2013조정선수권대회 당시 건립된 1.4㎞에 이르는 부유식 수변 구조물로 조정경기대회 중계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도로다.

 

평소 대회가 없는 날은 산책로나 자전거 타기에 좋은 장소로 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야간경관조명 설치, 인기 드라마의 촬영 등이 이어지면서 많은 관광객이 찾는 새로운 명소로 알려졌다.

 

하지만 중계도로라는 딱딱한 명칭을 대신할 친근하고 알기 쉬운 명칭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충주시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끝에 탄금호 중계도로를 탄금호 무지개길로 명명하고 충주의 9번째 풍경길로 홍보키로 했다.

 

실제 많은 시민들이 중계도로의 빛조명을 무지갯빛에 비유해 시민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것으로 기대된다.

 

또 탄금호에는 무지개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작품 ‘중앙탑과 무지개’가 2017년 아름다운 충주관광 전국 사진공모전에서 금상을 수상하는 등 무지개와 남다른 인연이 있어 의미를 더하고 있다.

 

김기홍 시 관광과장은 “앞으로 중계도로를 ‘탄금호 무지개길’로 불러주길 부탁드린다”며 “탄금호의 풍광과 빛조명을 최대한 활용한 관광콘텐츠 개발로 충주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새로운 명칭으로 변경된 ‘탄금호 무지개길’을 시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한국자유총연맹 성내충인동지도위원회, 반찬 나눔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