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학생으로부터 성폭력…악성 교권침해 심각

최근 5년간 학생에 의한 교사 성폭력 약 3배 증가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17:37]

교사가 학생으로부터 성폭력…악성 교권침해 심각

최근 5년간 학생에 의한 교사 성폭력 약 3배 증가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9/05/14 [17:37]

이종배 의원 “교사들을 위한 특단의 대책 강구해야” 

 

최근 5년간(’13~’18) 전체 교권침해 건수는 줄었지만, 교사가 학생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하는 등의 악성 교권침해 사례는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배 의원(충주․자유한국당)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교권침해 현황’ 자료에 따르면, 학생에 의한 교사 성폭력 피해는 2013년 62건이었던 것이 지난해 164건으로 3배 가까이 늘어났다.

 

학생으로부터 ‘매 맞는 교사’도 2013년 71건에서 지난해 165건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전체 교권침해 건수가 5562건에서 2454건으로 절반가량 줄었지만, 교사를 실질적으로 위협하는 사례는 도리어 증가한 것이다.

 

이렇듯 심각한 교권침해 사례가 늘어나는 실정이지만 지난해 가해 학생에 대한 조치로는 출석정지가 33.8%(760건)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특별교육이수 19%(425건), 학내봉사 12.7%(285건), 사회봉사 8.6%(194건) 등이었다.

 

가장 강력한 처분인 퇴학조치는 5.4%(121건)에 그쳤다.

 

반면 피해를 당한 교사들은 자진해서 병가를 내거나, 학급을 바꾸는 등의 방법 외에는 별다른 후속조치가 없는 실정이다.

 

이 의원은 “사회적으로 ‘학생인권’을 강조하는 분위기가 우세해지면서, 교사가 학생을 때리면 큰 일이 나지만 반대로 학생이 교사를 때리면 가벼운 처벌로 용서 받는 일이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교원들이 사기저하로 학생들에 대한 생활지도를 포기하게 되면, 결국 피해는 어린학생들이 받게 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교육당국은 교권침해에 대해 통계적으로만 접근할 것이 아니라, 악성 교권침해로 고통 받는 교사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한국자유총연맹 성내충인동지도위원회, 반찬 나눔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