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정신과적 응급상황 대응협의체 구성

정신건강복지센터-충주경찰서-충주소방서-호암병원, 체계 구축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9/05/16 [11:04]

충주시, 정신과적 응급상황 대응협의체 구성

정신건강복지센터-충주경찰서-충주소방서-호암병원, 체계 구축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9/05/16 [11:04]

 

충주시는 최근 정신질환 관련 사회 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정신과적 응급상황의 효과적 대응을 위해 각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시는 5월 15일 고위험 정신질환자 관리 및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안전망 확보를 위해 정신건강복지센터, 충주경찰서, 충주소방서, 지정 정신의료기관 호암병원과 실무자 중심의 정신과적 응급상황 대응 협의체를 구성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정신과적 응급상황 시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현장 매뉴얼을 정비하고, 정신응급 대응 현황 점검, 문제점 공유 및 개선방안, 정신질환자 응급진료를 위한 지정 협력병원 현황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정신건강복지센터는 현장대응 필수 체크사항으로 고위험자 발견 시 응급위기상황정도와 응급 출동여부를 평가해 정보를 수집하고 직접적 위험이 있을 경우 경찰·소방에 협조 요청 및 정보를 공유한다.

 

충주경찰서는 시민들이 정신질환자로 추정되는 사람으로 인해 자신의 건강 또는 안전이 위협되거나 타인에게 해를 끼칠 위험이 큰 사람을 발견해 신고에 의한 출동 시 신속한 현장조치로 정신질환자 범죄예방 및 시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협력한다.

 

충주소방서는 위급사항 발생 시 구조·구급활동에 적극 협조하며, 환자의 상태를 평가하여 의료진에게 전달해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정보교환에 협력하는 등 협조방안에 대해 검토했다.

 

시는 정신과적 응급상황 대응 협의체를 통해 앞으로 정신질환 고위험군이나 자살 고위험군 발견 시 관계기관 모두 협력해 정보를 공유하고, 신속한 대응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지역주민과 정신질환자 및 가족 모두 안전한 사회망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문화동 새마을협의회, 호암지 가꾸기 앞장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