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새마을 충주시협의회, 사랑의 집 고쳐주기 봉사

소외된 이웃에게 온정 전하기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6/04 [13:45]

직장새마을 충주시협의회, 사랑의 집 고쳐주기 봉사

소외된 이웃에게 온정 전하기

충주신문 | 입력 : 2019/06/04 [13:45]

 

 

충주시 직・공장새마을운동충주시협의회(회장 김원중)는 6월 3일 ‘사랑의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번 사랑의 집 고쳐주기는 용산동 사래실 마을에 거주하는 몸이 불편한 노인가구 2곳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대상가구는 주거 상태가 매우 열악하고 경제적 형편이 어려워 그동안 수리를 실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직․공장새마을협의회의 손길을 통해 집 수리가 진행됐다.

 

김 모(89세) 노인은 별체에 위치하고 있는 재래식 화장실로 인해 쇠약한 몸으로 화장실 사용에 많은 불편을 겪으며 홀로 사는 노인이다.

 

또 한분은 장애를 가진 아들과 함께 생활하는 조 모(84세) 노인으로 무릎연골이 닳아 안고 일어서는 것이 불편함에도 바닥에서 세면을 해야 했다.

 

회원 20여 명은 두 노인 댁을 방문해 쾌적하고 이용이 편리하도록 화장실과 욕실 개・보수 공사를 완료했다.

 

김원중 회장은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을 통해 생활에 어려운 어르신들에게 개선된 주거환경을 제공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며 앞으로도 “회원들이 뜻을 모아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평화나눔 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람인 충주돌봄, 노은면 소외계층에 선풍기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