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충주시장, “도심 환경보호 위한 강력한 방어책 마련” 주문

무분별한 외지·불법 폐기물 유입 방지 및 도심 환경 개선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6/17 [15:28]

조길형 충주시장, “도심 환경보호 위한 강력한 방어책 마련” 주문

무분별한 외지·불법 폐기물 유입 방지 및 도심 환경 개선

충주신문 | 입력 : 2019/06/17 [15:28]

 

▲ 조길형 충주시장     ©충주신문

 

조길형 충주시장은 6월 17일 열린 현안업무회의에서 전국적인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폐기물 처리장 문제의 심각성을 언급하며, 지역 내에서 만들어지는 폐기물 처리에 책임을 다하는 동시에 도시 환경 보호를 위한 대책에도 힘써야 한다고 전했다.

 

조 시장은 “충주는 산업단지 조성 시에 폐기물 처리장을 반드시 함께 만들고, 쓰레기 소각장, 음식물 처리장 등을 충실히 마련해 폐기물 처리 책임에 성실히 임하고 있다”며, 우리 지역의 폐기물을 지역 내에서 처리하는 것은 당연한 책임이라고 밝혔다.

 

동시에, 외지에서 무분별하게 유입되거나 불법으로 버려지는 폐기물은 반드시 통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각 읍면동과 해당 과에서 수시로 예찰을 실시해 쓰레기 방치 실태를 파악하고 강력한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조 시장은 “우리 지역의 폐기물 처리에 대한 의무를 다하면서, 타지역 폐기물의 무분별한 반입을 반대하는 것은 결코 지역 이기주의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도시 환경 보호를 위한 방어 대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해 달라”고 전했다.

 

아울러, 도로 정비·통행 편의성 개선·가로수 정비 등 도심 환경 조성 사업이 폐기물 문제와 함께 시민들이 행정 역량을 평가하는 척도이자 도시 이미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사항이라고 강조하며 환경 개선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그 외에도, 조 시장은 “신규 사업 발굴 및 사업 예산 반영을 위한 충북도와의 소통에 미비한 점이 없는지 점검해야 한다”며, 정부 예산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자세와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7월부터 발행하는 충주사랑상품권의 활성화를 위해 “주변 지자체의 성공 사례를 벤치마킹하면서 자발적이고 능동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달라”고 했다.

 

조 시장은 범죄심리학의 ‘깨진 유리창 이론’을 예로 들면서, “유리가 깨진 차량을 그대로 방치해 두면, 사람들이 버려둔 차량이라고 생각하고 함부로 손을 대서 머잖아 완전히 망가지게 된다”며, “당장에 중요치 않거나 작은 일이라고 미뤄두지 말고, 면밀한 분석과 선제적 대응으로 문제점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람인 충주돌봄, 노은면 소외계층에 선풍기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