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2년 된 낡은 유주막교 ‘손본다’

6월 24일부터 7월 중순까지 보수보강공사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6/18 [15:16]

충주시, 22년 된 낡은 유주막교 ‘손본다’

6월 24일부터 7월 중순까지 보수보강공사

충주신문 | 입력 : 2019/06/18 [15:16]

 

 

충주시가 시설물안전법에 의거 1종시설물로 관리중인 교량 유주막교에 대해 안전사고 예방 및 교량 구조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보수공사를 추진한다고 6월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유주막교는 1997년에 준공해 공용년수가 22년 된 교량으로 2018년 정밀점검 결과, 교면 방수층 파손으로 강재부식, 도장박리와 교면 포장균열, 열화현상 등 교량의 손상이 지속적으로 진행되어 교면보수가 시급한 것으로 판정받았다.

 

이에 시는 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최대한 공사기간 단축해 6월 24일부터 7월 중순까지 보수보강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슬래브 단면보수, 교면재포장, 교량안전시설 등 교량 포장부에 대해 전면적 보수를 실시해 시민들의 통행 안전성 확보 및 차량 주행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보수보강을 통해 유주막교의 안전과 도로교통 행정서비스를 향상시킴으로써 안전한 도시를 조성하겠다”며 “교량보수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차량 부분통제로 인한 교통체증이 예상됨에 따라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3번 국도 서부순환도로를 이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람인 충주돌봄, 노은면 소외계층에 선풍기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