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주) 본사·공장’ 충주 이전 투자협약

제5산업단지 부지, 2028년까지 2500억 투자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7/04 [17:29]

‘현대엘리베이터(주) 본사·공장’ 충주 이전 투자협약

제5산업단지 부지, 2028년까지 2500억 투자

충주신문 | 입력 : 2019/07/04 [17:29]

 

 

충청북도와 충주시가 7월 3일 오후 3시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현대엘리베이터(주)의 공장 및 본사이전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을 비롯한 기업 임원진과 이시종 충북도지사,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배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충청북도와 충주시는 향후 현대엘리베이터(주)가 충주시로 이전하는 데 필요한 다양한 행정적 지원을 약속했으며, 현대엘리베이터(주)는 충주시에 적극적인 투자이행과 지역주민을 위한 우량 일자리 창출을 다짐하는 의미있는 자리가 됐다.

 

현대엘리베이터(주)는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 15만㎡부지에 2028년까지 2500억 원을 들여 경기도 이천의 공장과 본사, 천안의 물류센터까지 이전할 계획이다.

 

충주에 신축하는 공장은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팩토리로 효율적인 공장운영은 물론 시장상황을 실시간 반영하여 최적의 생산을 가능케 하는 첨단시설로 설계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종배 국회의원은 “충주 이전을 결정해 준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향후 관계부처·충북도·충주시의 협의에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번 현대엘리베이터 이전 확정으로 지역의 우량 일자리창출 및 관련 산업의 집약 등 경제성장은 물론 충주시의 산업지도를 바꿀 혁신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현대엘리베이터(주)의 충주이전은 충주시 산업발전 역사에 커다란 획을 긋는 사건으로 이는 이시종 도지사와 이종배 국회의원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현대엘리베이터(주)가 전 세계 엘리베이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충주시에서 할 수 있는 모든 행정지원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주)는 1984년 설립된 국내 유일의 토종 승강기 기업으로 국내 승강기 신규설치 12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 세계 51개국 승강기 시장 진출은 물론 업계 최초로 독일 iF어워드, 미국 IDEA를 석권하며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우량기업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조길형 충주시장, 추석 연휴 근무자 격려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